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진짜 살 뜯어먹었다고? 캐릭터별로 보는 ‘곡성’ 비하인드

정달래 기자 조회수  

출처 : 곡성

배우들이 꼽은 천재 감독나홍진의 신작이 돌아옵니다공포 영화의 숨은 강자 태국으로 건너가 각본 작업을 한 것인데요오는 7월 개봉 예정인 영화 <랑종>은 영화 <셔터>의 감독인 반종 피산다나쿤이 메가폰을 잡고 나홍진 감독이 시나리오를 써 기획 단계에서부터 큰 화제가 되었던 영화죠특히 나홍진 감독의 전작 <
곡성>이 한국형 공포 영화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는 극찬을 받은 바 있어 더 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오늘은 나홍진 감독의 공포 영화, <곡성>의 비하인드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40년 차 배우도 혀를 내두른 촬영 현장

<곡성>에서 외지인’ 역을 맡은 쿠니무라 준은 일본에서 이미 유명한 관록 있는 배우입니다그만큼 영화에 거는 기대도 컸고몸을 불사하는 연기도 마다하지 않았다고 하는데요외지인이 알몸으로 산을 뛰어다니며 산짐승을 뜯어먹는 장면이 대표적입니다고기를 뜯어먹는 장면이 직접적으로 나오지는 않아 대부분의 관객들은 먹는 연기만 한다고 생각했지만실제로 육회를 먹으며 촬영해 리얼리티를 살렸다고 합니다.
   

쿠니무라 준은 고령의 나이에 산을 뛰어다니고 한겨울에 전라에 가까운 노출을 감행해야 했기 때문에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고 하는데요관절이 좋지 않아 촬영 때마다 아미노산을 30알씩 먹어야 했다고 합니다실제로 쿠니무라 준은 한 인터뷰에서 <곡성>만큼 힘든 촬영 현장은 처음이었다고 밝혔습니다폭포물을 맞는 장면을 찍을 때는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응급팀까지 대기시켜서 찍을 정도였다고 하니 그 어려움이 짐작이 갑니다.

천우희 아닌 무명?

나홍진 감독이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가장 필수적인 캐스팅 조건으로 뽑은 것이 바로 유창한 전라도 사투리였습니다. <곡성>의 진 주인공’ 효진 역을 맡은 김환희 같은 경우는 아버지가 전라도 사람이라 사투리를 배우는 게 어렵지 않았다고 하는데요반면 밀양에서 극단 생활을 한 곽도원은 전라도 사투리를 익히기 위해 영화 촬영 전 곡성에서 한 달 정도 살았다고 합니다.
   

<해피투게더>

<곡성>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인물 중 한 명이었던 무명의 캐스팅도 순탄하지 않았습니다날카로우면서도 속이 빤히 보이지 않는 인물이어야 했기 때문에 캐스팅에 공을 들였는데요놀랍게도 그 캐스팅 후보에는 걸그룹 포미닛 출신의 현아도 있었다고 합니다나홍진 감독이 직접 찾아가 출연을 제안할 정도였지만 현아는 가수 활동에만 집중하고 싶다며 거절했죠.

강제로 전업할 뻔한 황정민

무명처럼 일광도 처음부터 황정민을 염두에 둔 캐릭터가 아니었습니다나홍진 감독이 처음으로 생각했던 배우는 류승룡이었다고 하는데요우연히 영화 <신세계촬영장에 방문해 황정민의 연기를 보고 황정민에게 일광 역을 맡겼다고 합니다연기 인생 처음으로 무당을 연기하게 된 황정민은 전국의 이름난 무당들을 찾아다니며 자문을 구하며 캐릭터를 분석했습니다.

<곡성>의 클라이맥스이기도 한 일광의 굿 장면을 찍던 중 영화에 자문을 주던 한 무당은 황정민의 연기를 보고 실제로 신이 들리면 어쩌나 걱정을 할 정도였다고 하는데요소름 돋게도호흡이 긴 장면인 만큼 몇 시간이고 뛰거나 소리를 지르는 장면이었음에도 이상하게 황정민은 전혀 힘들지 않았다고 합니다.

금욕 생활과 10kg 감량으로 얻어낸 배역

나홍진 감독이 관객들에게 던진 최고의 미끼가톨릭 부제 양이삼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처음 등장했을 때는 단순히 통역을 위한 배역인가 싶었지만영화의 후반부에서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캐릭터죠나홍진 감독은 외지인과 유일하게 소통이 가능한 양이삼 캐릭터를 통해 관객들에게 외지인의 입장과 목소리를 듣게 해 결과적으로 더 큰 의심과 혼란을 안기고자 했다고 밝혔죠.
   

양이삼 역을 맡은 김도윤은 1차 오디션만 장장 2시간을 봤다고 하는데요몇 차례에 걸친 오디션에도 나홍진이 끝까지 잘 모르겠다라며 캐스팅을 망설이자 김도윤은 사제 역에 걸맞게 금욕 생활을 하겠다라는 초강수를 둘 정도로 적극적이었습니다김도윤은 양이삼 역을 위해 몸무게를 10kg 가량 감량했고결과적으로 완벽하게 양이삼을 소화해냈죠.

정달래 기자
fv_editor@fastviewkorea.com

[레시피] 랭킹 뉴스

  • "여름 다가온다" 다이어터들에게 인기 만점이라는 '불고기 월남쌈' 레시피 공개
  • "야구도 보고 음식도 먹고" 팬들이 직접 알려준 야구장 맛집
  • 신박한 양상추 손질 꿀팁
    한 번 알아두면 평생 써먹는다는 신박한 양상추 손질 꿀팁
  • 밥 한공기 부족하다는 '원조 밥도둑' 게장 맛집 4
  • '여러 방송서 소개' 현지인이 적극 추천한 로컬 맛집 정체
  • 전국 돌아다닌 택시 기사님들 입맛 사로잡은 경양식 돈까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랄라비 발매트 시리즈】 집꾸미기에서 추천하는 시바견,허스키,폴라베어 발매트
  • 【아파트 인테리어】 살림 초보 주부의 사람 냄새 나는 신혼집
  • 【에스모도】 보조배터리 미니선풍기 “휴대폰보다 가벼운 실용만점 손풍기”
  •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아우르며 건축! 오래된 건축물을 기반으로 재창조된 감각적인 단독주택
  • 3대가 함께 하는 집! 가족의 행복한 추억을 만드는 편안하고 아늑한 전원주택
  • 요가 강사를 위한 맞춤형 집! 일과 가사를 병행할 수 있는 단독주택
  • 절제된 품격이 돋보이는 집! 동양 전통 건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단독주택
  • 작은 공간을 감각적으로 디자인해 만든 소형 아파트 인테리어
  • 스타일리시한 모던 스타일로 완성된 30평대 아파트 인테리어
  •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예쁜 중정이 있는 단독주택
  • 원룸 이렇게 꾸며보자! 아름답고 매력적인 7평 원룸 인테리어
  • 우아하고 감각적인 스타일로 완성한 20평대 아파트 인테리어

[레시피] 인기 뉴스

  • "여름 다가온다" 다이어터들에게 인기 만점이라는 '불고기 월남쌈' 레시피 공개
  • "야구도 보고 음식도 먹고" 팬들이 직접 알려준 야구장 맛집
  • 신박한 양상추 손질 꿀팁
    한 번 알아두면 평생 써먹는다는 신박한 양상추 손질 꿀팁
  • 밥 한공기 부족하다는 '원조 밥도둑' 게장 맛집 4
  • '여러 방송서 소개' 현지인이 적극 추천한 로컬 맛집 정체
  • 전국 돌아다닌 택시 기사님들 입맛 사로잡은 경양식 돈까스

[레시피] 추천 뉴스

  • '냉털 요리로 딱!' 한국인 입맛 저격한 '김치 파스타' 만들어 본 리얼 후기
  • '빨간 날도 걱정 없다' 가족들과 방문하기 좋은 연중무휴 맛집
  • "12년 연속 블루리본 등재" 오픈런 해야 먹을 수 있다는 스페인 간식
  • '연예계 대표 소식좌' 주우재까지 대식가로 만드는 맛집은요
  • '합리적' 맛과 가성비 꽉 잡고있는 홈플러스 인기템 모음.zip
  • 냉동실 칸 차지했던 대용량 만두, '떠먹는 피자'로 재탄생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랄라비 발매트 시리즈】 집꾸미기에서 추천하는 시바견,허스키,폴라베어 발매트
  • 【아파트 인테리어】 살림 초보 주부의 사람 냄새 나는 신혼집
  • 【에스모도】 보조배터리 미니선풍기 “휴대폰보다 가벼운 실용만점 손풍기”
  •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아우르며 건축! 오래된 건축물을 기반으로 재창조된 감각적인 단독주택
  • 3대가 함께 하는 집! 가족의 행복한 추억을 만드는 편안하고 아늑한 전원주택
  • 요가 강사를 위한 맞춤형 집! 일과 가사를 병행할 수 있는 단독주택
  • 절제된 품격이 돋보이는 집! 동양 전통 건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단독주택
  • 작은 공간을 감각적으로 디자인해 만든 소형 아파트 인테리어
  • 스타일리시한 모던 스타일로 완성된 30평대 아파트 인테리어
  •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예쁜 중정이 있는 단독주택
  • 원룸 이렇게 꾸며보자! 아름답고 매력적인 7평 원룸 인테리어
  • 우아하고 감각적인 스타일로 완성한 20평대 아파트 인테리어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