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ARTICLES

지금은 대단해 보이는 배우들도 처음부터 배우는 아니었을 겁니다. 임시완, 서현진 등 가수였다가 배우로 전향한 연예인들도 있죠. 여기,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를 주름잡던 모델이었다가 배우로 전향한 배우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런웨이를 넘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접수 중인 배우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오늘은 올림픽 실화를 바탕으로 작품을 재구성한 스포츠 영화들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아무리 영화가 허구의 세계라지만, 때로는 영화보다 더 믿기 힘든 현실이 있기도 합니다. 도저히 믿기 힘든 일이지만 알고 보니 실제로 일어났던 사건을 다뤄 관객들에게 충격을 준 영화가 있기 마련이죠. 오늘은 관객들을 충격에 몰아넣은 실제 범죄를 바탕으로 한 실화 영화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지금은 아무리 이름을 날리는 배우라 하더라도, 그들도 전부 무명이었던 시절이 있었을 겁니다. 배고픔과 막막함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의 멸시와 무시도 무명 시절의 서러움을 더했을 겁니다. 배우 이유리도 마찬가지였는데요. 무명 시절 한 영화감독 때문에 곤혹을 치른 적이 있다고 합니다.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보통 배우들의 전성기는 언제일까요? 외모의 전성기는 당연히 10대, 20대이겠지만, 연기력으로 따지면 어느 정도 경력이 쌓이고 성숙해지는 30대, 40대가 연기력의 정점일 것입니다. 하지만 여기, 이미 20대 초반에 커리어의 정점을 올린 배우가 있는데요. 바로 뮤지컬, 드라마, 영화 모두 사로잡은 ‘믿보배’ 조승우입니다. 오늘은 천의 얼굴 조승우가 만든 명장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