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노이·이영지 웹 예능
광고로 6,500만 원
광고업계 줄서서 계약 대기

출처 : Youtube@AOMGOFFICIAL, Instagram@youngji_02
출처 : Youtube@AOMGOFFICIAL

요즘엔 웹 예능이 대세다. 유행의 중심인 MZ세대가 TV 예능보다 유튜브를 통한 웹 예능에 눈을 돌리면서 웹 예능은 공중파 못지않은 파급력을 지니게 됐다. 방송에만 출연하던 연예인들도 이제는 웹 예능을 공략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웹 예능 광고료 또한 상승하고 있다는데.

최근 광고계에 따르면, 싱어송라이터 미노이가 진행하는 웹 예능 ‘미노이의 요리조리’ 회당 광고료가 6,500만 원으로 책정돼 있다고 한다. 독특한 컨셉을 잡은 미노이가 연예인을 게스트로 초대해 요리해주는 토크쇼 형식으로 자연스럽게 식료품을 홍보할 수 있어서 상당히 높은 광고 비용에도 코카콜라 등 유명 제품이 ‘미노이의 요리조리’를 통해 광고에 나섰다.

출처 : 녹스인플루언서

실제로 인플루언서 채널 분석 결과를 제공하는 사이트 ‘녹스인플루언서’에 따르면 미노이 예능이 올라오는 ‘AOMGOFFICIAL’ 채널은 제휴사 광고 진행 시 동영상 1개당 2,013만 원을 받는다고 예측했다. 이 채널은 다른 콘텐츠도 함께 올라오고 있는데, 개중 ‘미노이의 요리조리’는 3배 이상의 단가인 셈이다

BTS 진의 출연으로 총 조회수 1억 2,000만 뷰를 달성한 래퍼 이영지의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이하 차쥐뿔)도 미노이의 것과 비슷한 광고료를 받는다고 한다. 음주 방송이라는 컨셉상 숙취해소제와 안주거리로 좋은 식품 등의 PPL을 받았다.

출처 : Youtube@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방송인 이용진이 진행하는 ‘튀르키예즈 온 더 블럭’도 광고계가 눈독 들이는 예능이다. 트랜스젠더 BJ 출신으로 먹방부터 연애 상담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진행하고 있는 방송인 풍자의 채널이나, 생소한 비뇨의학과 전문의 유튜버 꽈추형의 출연작도 회당 3,000만 원선에서 광고료가 책정돼 있다고 한다. 이들은 주로 다이어트 보조제나 영양제를 광고하고 있다.

또 단순히 제품 홍보만 아니라, 가수부터 배우까지 분야를 가리지 않고 이들은 새 영화 개봉이나 새 앨범 발매 홍보를 위해 광고료를 지급하고 출연하기도 한다는 후문이다.

출처 : Youtube@재밌는거 올라온다
출처 : Youtube@티몬TMON

미노이, 이영지에 비해 절반도 못 미치지만, 우리가 가볍게 생각하는 유튜브 웹 예능에 제법 어마어마한 광고료라는 누리꾼들의 반응이다. 이들은 “금액 놀랍긴 한데 워낙 풍자나 꽈추형 영상 많이들 보니까 그럴만 하다”, “내 아이돌이 영지 예능 나와서 숙취해소제 먹는 거 보고 나도 따라 샀으니 광고 효과 대박인 거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이에 관해 광고계 종사자는 “비용을 많이 낸다고 해서 광고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워낙 인기가 높아 아무 광고나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몇 달 뒤 공개될 콘텐츠의 광고까지 다 선점이 돼 있다.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부 유통업계는 자체 웹 예능을 제작하며 MZ세대에 다가가기도 한다. 기획 단계부터 제품을 주제로 제작하는 전략이다. 소비자들은 처음부터 구매를 염두에 않더라도 재밌게 영상을 보다가 마음에 들면 자연스럽게 구매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