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1회
조여정 특별 출연
김중돈과 완벽한 호흡

출처 :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출처 :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가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7일 tvN 새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1회는 전국 유료 가구 기준 평균 3.7%, 최고 4.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케이블 및 종편을 포함한 채널에서 동 시간대 1위의 성적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방송은 대한민국 엔터테인먼트 속 하드 코어 직장인 `매니저`들의 세계로 시청자를 인도했다. 소속 배우 30여 명의 딜리버리, 스케줄 관리, 영업 기획, 계약, 언론홍보, 마케팅 등 아티스트와 관련된 모든 일을 수행하는 매니저들의 모습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시청자의 마음을 확 빼앗은 건 첫 회 에피소드 주인공으로 활약한 배우 조여정과 담당 매니저 김중돈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였다.

출처 :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드라마에서 조여정은 미국 에이전시로부터 20대 주인공을 소화하기엔 너무 나이가 많다며 캐스팅을 불발 당했다. 이에 매니저 김중돈은 조여정의 자존심을 건드리지 않고 이 소식을 전해야 했다.

결국 가장 최악의 방식으로 알게 된 조여정은 “너랑은 이제 끝”이라며 분노했다. 이후 피부과에 방문한 조여정은 거울에 비친 자신과 마주하며 나이가 들면 드는 대로 자연스럽게 살기로 결심했고, 김중돈은 조여정에게 “100살 돼서 주름이 자글자글 할 때까지도 함께 할 최고의 배우”라며 따뜻한 진심을 전했다.

해당 방송을 시청한 네티즌들은 “우와 1회부터 특출이 조여정이라니!! 특출 섭외 잘 한듯…. 화제성 겁나 커ㅋㅋㅋㅋㅋㅋ 조여정 왜 이렇게 귀여움? 서현우랑 둘이 케미 쩐다. 조여정 님도 얼른 작품 내주세요~”, “역시 연기 하나는 기가 막히게 잘하는 듯 GOOD! 조여정 님 때문에 1회 시청했는데, 앞으로도 계속 볼 것 같네요ㅎㅎ”, “생각보다 드라마 재밌는 듯ㅋㅋ 이서진도 웃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 Instagram@lightyears8

한편 조여정은 최근 180도 바뀐 머리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달 17일 조여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절없이 아름다운 가을 오후. 이럴 땐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 커피나 즐기시게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그녀는 무드 넘치는 카페 창가 자리에 앉아 창밖을 내다보거나 커피를 마시는 등 여유로운 일상을 공유했다. 카페 인테리어부터 조여정이 입고 있는 옷까지 전체적으로 따뜻한 색감을 보여 더욱 한가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시선을 끈 건 조여정의 바뀐 헤어스타일인데, 사진에서 그녀는 긴 머리와 앞머리 모두 얇은 굵기의 파마머리를 한 모습이 보였다. 평소 앞머리 없이 단정하게 묶은 헤어스타일이나 반듯이 잘린 단발 헤어스타일을 유지해왔던 터라 보는 이에게 신선한 느낌을 건넸다.

출처 : Instagram@lightyears8
출처 : Instagram@lightyears8

한편 조여정은 1997년 잡지 모델로 데뷔한 이후 2010년 영화 ‘방자전’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후 2019년 영화 ‘기생충’에서 글로벌 IT기업 CEO 박사장의 아내이자 순진하고 심플한 사모님 연교 역으로 전 세계 영화 팬들을 사로잡았으며,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하는 등 배우 인생 최고 전성기를 맞이했다.

조여정은 최근 배우 송승헌, 박지현이 출연하는 영화 `히든 페이스`에 캐스팅됐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