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임혁필이 남긴 근황
보이스피싱 문자 받고 분노
임혁필 자기 주장 확실한 편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instagram@lim_hyouck__feel

출처 : instagram@lim_hyouck__feel

개그맨 임혁필이 보이스피싱 문자를 받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지난 1일 임혁필은 본인 인스타그램에 “국민 모두가 애도하고 힘든 이 어려운 시기에 문자 하나가 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임혁필이 받은 문자가 캡처돼 있고, 문자에는 ‘아빠 나 폰 고장나서 맡기고 문자했어. 여기로 답장 줘’라는 말이 적혀있다.

임혁필은 “의심은 들었지만 두 딸과 아내에게 전화했는데 셋 다 전화를 받지 않는다. 참 이런 느낌이구나. 다행히 아내한테 전화가 와서 다행이지만 정말 욕이 나온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 국민이 애도하고 힘든 시기에 보이스피싱 하는 사람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일까. 한심한 인간들”이라고 분노했다.

출처 : instagram@lim_hyouck__feel

임혁필은 ‘이태원 참사’로 인해 전 국민들이 애도를 전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보이스피싱까지 당하자 분노를 감추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은 “보이스피싱 문자 온 거랑 이태원 참사를 연결 짓는 게 맞냐”, “보이스피싱한 사람은 다른 나라 사람이겠지”, “자기 기분 나쁜 걸 왜…” 등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임혁필은 과거에도 다른 사람의 눈치를 보지 않고 자신의 의견을 내세워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지난 2017년 임혁필이 과거 활약했던 KBS2 ‘개그콘서트’가 900회를 맞이했고, 이에 초대받지 못한 동료 정종철은 불편함을 드러냈다.

출처 : KBS2 ‘개그콘서트’

정종철은 “전 900회 맞이 인터뷰 제안 한 번 안 들어왔다. 나름 저에겐 친정 같고 고향 같은 프로그램인데. 900회까지 전통을 이어 갈 수 있었던 것은 지금까지 밤낮 아이디어 짜며 노력했던 개그맨들과 한없는 박수와 웃음을 주셨던 시청자분들이 있으셨었다는 걸 잊지 말아 주셨으면 한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900회라며 개콘과 관계없는 핫한 연예인들 불러다 잔치하고 그들에게 감사할 게 아니고. 지금까지 버티고 열심히 아이디어 짜고 시청자분들께 웃음 드리려는 후배 개그맨들께 감사하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임혁필은 “동자야 이런 게 하루 이틀이냐. ‘개콘’이랑 아무 상관 없는 유재석만 나오고”라고 공감했고, 게스트로 초대받았을 뿐인 유재석을 저격한 것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출처 : KBS2 ‘개그콘서트’

출처 : 연합뉴스

이에 대해 임혁필은 “저와 유재석 씨는 나쁜 관계가 아니다. 오해가 답답하다. 옥동자를 위로하기 위해 남긴 댓글이다”라고 밝혔다.

임혁필은 “유재석 씨의 출연 자체를 뭐라고 한 것이 아니다. ‘개그콘서트’ 900회에 출연한 호스트 중 가장 유명하지 않느냐. 그래서 상징적인 사람이라 언급을 한 것이다. ‘개그콘서트’가 그동안 출연했던 선배들이 아닌, 유명인을 찾는다는 걸 얘기하고 싶었다”라고 해명했다.

당시 누리꾼들은 “임혁필이 왜 욕을 먹지? 맞는 소리 아닌가?”, “유재석한테 불만을 드러낸 건 이상한 듯… 제작진한테 말을 해야지” 등 반응을 전했다.

한편 임혁필은 지난 1997년 KBS 13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KBS2 ‘개그콘서트’에서 ‘땅그지’, ‘세바스찬’ 캐릭터 등으로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한 달에만 5천만 원 수익을 올렸다”라며 어마어마한 인기를 입증했던 임혁필은 치료 목적으로 양악 수술을 한 뒤 캐릭터를 잃었고, 이후 개그맨으로서 입지가 사라지게 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