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주식 고수 출연
1억으로 50억 이상 벌어들여
사위가 ‘박태준’이라 밝혀 깜짝 놀라

출처 : Instagram@paktaeju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출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주식 고수’가 유명 만화가의 장인으로 밝혀져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66회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특집 편에는 20년 넘게 삼성전자 주식에 투자해 큰돈을 벌어들인 택시 기사 출신 최원호씨가 출연했다.

이날 최씨는 “사업을 하다가 완전히 쫄딱 망했다. 80년대 말 90년대 초였다”며 택시 기사, 토스트 장사, 동대문 옷 장사, 그릇 방문 판매 등으로 돈을 벌었다고 말했다. 그는 95년부터 주식을 사기 시작했다며 당시 주가를 묻는 말에 “1,000원에서 2,000원 사이였다. IMF 때는 650원, 700원까지 떨어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씨는 “당시 기술주는 삼성전자밖에 없어 삼성전자 주식에만 투자했다”면서 “200만 원, 300만 원 돈 생기는 대로 사 모았다. IMF에 800원까지 떨어졌을 때도 지속해서 매수했다”고 설명했다.

수익에 대해서는 “삼성전자만 10여 년을 매수했다. 1억 투자했다고 하면 한 50배 정도 예상하면 된다“라고 말해 유재석과 조세호를 깜짝 놀라게 했다.

출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계속 토크를 이어가던 이들은 최씨의 사위가 웹툰 ‘외모지상주의’를 그린 박태준이라고 밝혀 한 번 더 놀라움을 안겼다.

유재석이 그에게 “근데 사위가 웹툰 ‘외모지상주의’의 박태준씨 맞느냐”라고 묻자, 최씨는 “그렇다”라면서 딸에 대해 얘기했다. 최씨는 자기 딸이 걸그룹 마마무의 데뷔 조 출신이라고 소개하며 “3년간 연습하다가 개인 사정으로 탈퇴했다”고 전했다.

이에 유재석은 “원래 걸그룹으로 데뷔를 준비하셨던 거냐”라면서 “전체적으로 좋은 일이 되게 많으시다”라고 감탄했고, 조세호는 “사위 입장에선 아버님(최씨)가 주식으로 대박 난 분이고 아버님 입장에선 사위가 웹툰으로 대박 난 분”이라고 말하며 극찬했다.

출처 : Instagram@paktaejun

해당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저 집은 기운이 되게 좋은가 보다. 어떻게 IMF 때 주식을 살 생각을 했을까. 물론 저 분의 피땀 눈물 노력이 있는 건 다 알지만!!! 그래도 부럽… 나한테도 저런 선구안 주세요”, “집안 스케일 무슨 일~ 딸은 걸그룹 뺨칠 정도의 미모에 사위는 웹툰으로 대박 난 사람이라니…. 저 집에 태어날 자식이 부러울 지경”, “ㅋㅋㅋㅋ 조세호랑 유재석 깜짝 놀라는 거 개귀엽다ㅋㅋㅋㅋㅋ말이 50억이지 훨씬 더 벌었을 거 같은데 얼마나 벌었을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출처 : Instagram@paktaejun
출처 : Instagram@paktaejun

한편, 박태준과 최수정은 10년간 열애 끝 2020년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인 부부가 됐으며 결혼식은 따로 올리지 않았다. 결혼 전 10년 동거했다고 밝힌 이들은 “친구와 사는 느낌. 나에게는 베스트 프렌드다”라며 애정을 과시한 바 있다.

또한, 박태준은 결혼식을 올리지 않은 이유에 대해 “어린 시절부터 결혼식 자체를 이해하지 못했고 친구가 없어서 결혼식장을 채울 수 있을까 걱정스럽기도 했다”라면서 “다행히 아내도 결혼식이 너무 싫다고 말해 혼인신고만 하고 살고 있다”고 전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이야기 나누는 예능 프로그램으로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