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용돈으로 300만 원 쓰는 고등학생
적금 680만 원 깨서 일주일 만에 소비
의뢰인 향해 서장훈이 날린 일침은?

출처: KBS Joy ‘무엇이든물어보살’
출처: 연합뉴스
출처: KBS Joy ‘무엇이든물어보살’

지난 10월 24일 방송된 KBS Joy의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한 달 용돈으로 수백만 원을 받는 한 고등학생이 출연해 화제가 되었다.

이날 17살인 여자 고등학생 의뢰인은 “하루에 3만 원씩 용돈을 받는데 부족할 때마다 더 받는다”라며 모두 합하면 한 달에 받는 용돈이 적게는 200만 원에서 300만 원 정도 된다고 털어놓았다.

어마어마한 액수를 듣고 깜짝 놀란 MC들은 의뢰인을 향해 “집이 잘 사냐”라고 질문을 던졌는데 의뢰인은 집은 그냥 평범한 수준이라고 답변했다.

출처: KBS Joy ‘무엇이든물어보살’
출처: KBS Joy ‘무엇이든물어보살’
출처: 연합뉴스

가정 형편이 부유한 것도 아닌데 일반 직장인의 월급 수준에 달하는 돈을 매달 쓰고 있는 10대 고등학생을 향해 MC 서장훈은 하루에 3만 원을 대체 어디에 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의뢰인은 “1~2만 원 정도는 택시비에 쓰고 나머지는 밥이랑 카페에 쓴다”라며 택시를 자주 타는 이유에 대해서는 “기다리는 걸 싫어해서”라고 대답했고 이에 이수근은 “나 때는 10리를 걸어 다녔어”라고 말해 폭소를 터뜨리게 했다.

특히 의뢰인과 함께 출연한 친구는 “얘가 평생 모은 적금이 680만 원이었는데 적금을 깨서 일주일 만에 다 쓰더라”라고 폭로했고, 의뢰인은 “나 자신을 위해 태블릿PC를 샀고 전 남자친구에게 스마트폰과 무선 이어폰을 선물했다”라고 설명했다.

출처: KBS Joy ‘무엇이든물어보살’
출처: youtube@헬로음이유니
출처: 세계일보

이 같은 이야기를 모두 들은 서장훈은 씀씀이가 지나치게 큰 10대 의뢰인에게 “네가 나보다 돈을 더 많이 쓴다. 나는 특별한 일이 아니면 그렇게 안 쓴다. 고등학생이 나보다 더 쓰는 게 말이나 돼?”라고 따끔하게 말했다.

이에 의뢰인은 “(용돈을 펑펑 쓰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은 안 한다. 그런데 다른 사람들에게 좋게 보이고 싶고 내가 돈을 많이 써야 사람들이 나를 챙겨줄 거 같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서장훈은 의뢰인을 향해 “그런 생각은 할 필요 없다. 부모님께서도 잘 생각하셔야 한다. 아이가 예쁘니까 달라는 대로 다 주시는 거 같은데 이러면 결국 경제관념이 무너진다”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