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6일 이혼소송 결론
양측 변론 종결
5년 만에 마무리, 관심 쏠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서울경제

세기의 이혼으로 불리는 최태원 SK그룹 회장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혼 소송 결과가 올해 내로 나올 예정이다. 5년 만에 마무리되는 것이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2부(김현정 부장판사)는 지난 18일 오후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 변론기일에서 양측의 변론을 종결하고 12월 6일을 선고기일로 잡았다.

이로써 2017년부터 이어진 양측의 이혼 절차가 5년 만에 마무리되게 된 것이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재판에 노 관장은 직접 나왔다. 지난 2020년 4월 이후 두 번째 법정 출석이다. 그러나 최 회장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서울경제
출처 : UPI뉴스
출처 : JTBC

이혼 소송의 경우 당사자 출석 의무는 없다. 출석 사유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하던 노 관장은 변론 시작에 맞춰 변호인단과 법정에 들어갔다고.

소송 시작부터 이날 마지막 변론까지 두 사람은 엇갈린 출석 행보를 보이게 됐다. 이날 변론은 40여 분간 진행됐다고 한다. 양측 변호인들은 변론을 마치고 법정을 나서 “드릴 말씀이 없다”며 자리를 떴다.

앞서 지난 2015년 최 회장은 혼외자의 존재를 알리면서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후 2017년 7월 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을 했으나 협의 이혼에 실패했다. 같은 해 11월 양측은 조정 절차를 밟았으나 결국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이듬해 2월 정식 소송에 들어갔다.

출처 : YTN
출처 : SBS 뉴스
출처 : 에너지데일리

이혼을 반대하던 노 관장은 지난 2019년 12월 서울가정법원에 최 회장을 상대로 이혼 및 위자료, 재산 분할을 요구하는 맞소송(반소)을 냈다.

노 관장은 위자료 3억 원과 함께 이혼이 받아들여지면 최 회장이 가진 SK 주식의 42.29%(650만 주)에 대한 재산 분할을 요구하고 있다.

최 회장이 보유한 지분은 전체 SK 주식의 18.29%(1,297만 5,472주) 정도로 알려지는데, 노 관장이 요구하는 주식은 전체 SK 주식의 약 7.73%에 해당한다.

노 관장은 최 회장을 상대로 소송이 끝날 때까지 주식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주식처분금지 가처분도 신청했다. 지난 4월 법원은 최 회장이 주식 350만 주를 처분하지 못하도록 이를 일부 인용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