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리포트 결혼 지옥
산후우울증 겪는 아내
공개된 사연에 오은영 눈물

출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출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출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오은영이 서로를 향해 날이 선 비판을 일삼는 부부의 사연이 전해지자 끝내 눈물을 훔쳐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서는 역대급으로 폭언을 퍼붓는 부부가 등장했다.

결혼 7년 차에 접어든 부부는 15개월 쌍둥이 남매를 키우고 있었다. 이들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교제 한 달 만에 결혼을 전제로 한 동거를 시작했고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부부는 대화하던 중 서로에게 욕설과 폭언을 내뱉자 오은영은 “문제의 정도가 가볍지 않다. 어떤 생각을 갖고 출연하게 됐냐”고 물었다. 이에 아내는 “첫 번째는 아이들 때문이다. 남편과 이대로 사는 건 아닌 것 같다”라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출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출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출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방송 당시 아내는 종일 쌍둥이를 홀로 돌보느라 땀을 흘리며 지친 모습이 역력했다. 인터뷰 당시에도 “아이를 낳고 많이 자면 1시간이다. 지금도 많이 자본 적이 없다”라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홀로 돌볼 수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 “시어머니는 멀리서 사셔서 못 도와주고 친정엄마에게도 도와달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육아 고충을 토로하며 눈물을 보였다.

또한 아내는 남편을 향해 “365일 중 364일 술을 마신다. ‘힘들지?’, ‘고마워’ 같은 따뜻한 말 한마디가 필요했다”며 울컥해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부부는 늦은 밤 다툼을 이어갔고 아내는 “꺼져”, “씨X”, “착했던 사람도 거지 같은 새끼 만나면 악해진다” 등 연이어 폭언을 쏟아냈다.

출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출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출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아내는 산후우울증을 겪고 있다면서 “아들이 너무 울어서 달래주는데 밤에 베란다를 보는데 죽고 싶더라. (남편한테) ‘우울증인가’ 얘기했는데 ‘모든 엄마가 다 그럴걸’이라고 하더라. 너만 힘든 게 아니라고 했다”라며 남편의 발언에 속상함을 나타냈다.

이에 오은영은 “아내가 우울증이 맞다”고 진단했다. 진단을 들은 그는 “내가 죽으면 아이들이 더 잘 크지 않을까 싶었다. 내 이름으로 생명보험을 들려고 문의하기도 했다”라고 속내를 털어내자 끝내 MC 소유진과 오은영 박사마저 눈물을 보였다.

또한 밥솥을 던지는 등 술에 취하면 아내에게 폭력성을 보인다는 남편을 향해 오은영은 금주를 강하게 권했으며 서로에게 마음의 문을 열고 하나씩 노력해나갈 것을 솔루션으로 제시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