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작가 출신 방송인 주호민
강도 피해 소식 전해와
과거 방송서 붕대 감은 모습 포착

출처: 티브이데일리, youtube@엠드로메다 스튜디오
출처: instagram@homin_joo
출처: instagram@homin_joo

웹툰 작가 주호민이 강도 상해 사건을 당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네티즌들의 걱정이 쏟아졌다. 지난 16일 주호민은 자신의 트위치 생방송 당시 5월에 겪었던 강도 사건을 고백했다.

주호민은 이날 오전 보도되었던 유명 웹툰작가의 강도 피해 사건 내용의 기사를 언급했다. 앞서 한 매체는 유명 웹툰 작가의 집에 찾아가 돈을 요구하며 흉기를 휘두른 30대 남성 A씨가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이후 그는 “5개월 전에 우리 집에 강도가 들었다“라며 “굳이 알릴 일인가 싶어서 말을 안 했는데 기사가 떴더라”며 당시 겪었던 사건의 당사자라며 입을 뗐다. 주호민은 “부엌에서 뒷마당과 이어진 문을 열었는데, 방충망이 확 열리더니 누가 들어왔다”라며 기억을 떠올렸다.

출처: instagram@homin_joo
출처: youtube@엠드로메다 스튜디오
출처: youtube@엠드로메다 스튜디오

이어 “(남자는) 검은 배낭을 메고 흉기를 들고 왔다. 흉기의 길이는 12cm, 등산용 나이프 같았다”라면서 “너무 놀라서 뒤로 자빠지니까 강도는 제 위에 올라타서 조용히 하라는 제스처를 취했다”라고 전했다.

또 주호민은 “사실 그 상황이 잘 기억나지 않는데 이미 손을 베였다. 순간적으로 칼을 막았든지 잡았든지 한 것 같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주호민은 사고 당시 손에 붕대를 감은 상태로 예정되었던 방송 스케줄을 소화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유튜브 촬영 당시 주호민은 왼손에 붕대를 감고 오른손에는 밴드를 부착한 채로 수영장 촬영에서 입수하지 않고 지켜보기만 했던 모습이 포착되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출처: instagram@homin_joo
출처: instagram@homin_joo
출처: instagram@homin_joo

한편 주호민은 강도 사건 피해를 보았음에도 대인배적인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주호민은 “강도 아저씨가 주머니에서 쪽지를 꺼내주더라. 읽어보니 자식이 불치병에 걸려서 미국에서 치료해야 한다고 하더라”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6억 원이 넘게 필요하다고 했는데, 실제로 그 돈이 없어서 ‘없다’고 했다”라면서 경찰이 강도가 체포한 이후로 강도의 이야기가 거짓말이며 주식 투자로 진 빚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전했다.

그런데도 “8세 아이가 있는 건 사실이었다. 아빠가 왜 집에 안 오는지 모르고 있다더라. 우리 집도 위험에 빠졌지만, 그 집도 풍비박산 난 거 아니냐”라며 “합의를 진행해서 얼마 전 1심 판결에서 3년 6개월형이 나왔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