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moneycode.kr/wp-content/uploads/2022/10/contentv_newsade_2041_cheshrh772_feat-1.webp

전설이 된 영화 ‘해리포터’.

영화의 글로벌 흥행으로 다니엘 래드클리프, 엠마 왓슨 등 주연배우 3인방이 단번에 스타덤에 오르며 세계적인 배우로 발돋움한 가운데 조연배우들 역시 라이징 스타로 명명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해리포터’가 끝난 뒤에도 임팩트 있는 활약을 펼치고 있는 조연 배우들의 ‘의외의’ 근황을 모아봤다.

#해리 멜링

출처: 해리 멜링 트위터
출처: 해리 멜링 트위터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중인 ‘퀸스 갬빗’은 최근 가장 핫한 드라마다.

안야 테일러 조이, 마리엘 헬러, 토마스 생스터 등 라이징 스타들이 총출동한 ‘퀸스 갬빗’ 라인업에서 유독 낯익은 이름이 있으니 바로 해리 멜링이다.

독특한 개성과 연기력으로 중무장한 이 배우의 과거라면 영화 ‘해리포터’에서 해리포터를 괴롭히던 못된 사촌 ‘두들리 더즐리’를 연기했다는 것.

출처: 영화 '해리포터' 스틸
출처: 영화 ‘해리포터’ 스틸

환호하는 다니엘 래드클리프 뒤에서 울상을 짓고 있는 소년이 바로 멜링이다.

사이다였던ㅋㅋㅋ

출처: 해리 멜링 트위터
출처: 해리 멜링 트위터

‘해리포터’는 멜링의 데뷔작으로 시리즈 종료 후에도 쭉쭉 자라는 그는 ‘잃어버린 도시’ ‘퀸스 갬빗’을 거쳐 주연배우 성장했다.

이쯤 되면 ‘정변의 좋은 예’라 칭해도 충분하지 않을까.

#매튜 루이스

정변하면 빼놓을 수 있는 배우가 또 있으니 바로 매튜 루이스다.

출처: 영화 '해리포터' 스틸
출처: 영화 ‘해리포터’ 스틸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루이스가 연기한 인물은 용감한 그린핀도르의 표상인 ‘네빌 롱바텀’이다.

일찍이 아역배우로 ‘홈보이’ ‘나 홀로 숲 속에’ 등에 출연했던 루이스는 ‘해리포터’의 전 시리즈를 함께하며 세계적으로 얼굴을 알렸다.

루이스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외모변화.

통통하던 볼이 쏙 빠지고 무럭무럭 키가 크더니 근육질의 마초남으로 대변신했다.

그 결과 루이스는 ‘웨이스트랜드’ ‘블루스톤 42’ 시리즈 등을 이끄는 주연비우로 성장, 네빌의 이미지를 벗고 배우로 안착했다.

#케이티 렁

‘초 챙’ 역의 케이티 렁은 앞선 두 배우와 달리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데뷔했으나 이렇다 할 빛을 보지 못한 케이스다.

출처: 영화 '해리포터' 스틸
출처: 영화 ‘해리포터’ 스틸

렁은 캐스팅 과정부터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았다. 그가 연기하는 초 챙이 호그와트 최고 미녀로 설정됐기 때문.

당시 렁은 무려 3000대 1이라는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 초 챙에 발탁됐으나 미스캐스팅이란 지적 속에 논란을 낳았다.

더구나 ‘해리포터’ 시리즈 종료 후 그를 기다리고 있었던 건 긴 침체기.

렁은 피어스 브로스넌, 성룡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총출동한 ‘더 포리너’를 비롯해 드라마 ‘One Child’ ‘strangers’ 등에 출연했지만 초 챙 만큼의 반향을 일으키진 못했다.

그럼에도 렁의 연기 시계는 멈추지 않고 움직이는 중. 렁은 앤 해서웨이 주연의 ‘락드 다운’으로 전세계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