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moneycode.kr/wp-content/uploads/2022/10/contentv_newsade_2041_cOorTiKkhh_feat-1.webp

살 찐 자신의 외모에 당당한 게 매력이었던 배우가 있다. 바로 호주 출신의 할리우드 스타 레벨 윌슨.

출처: 레벨 윌슨 인스타그램
출처: 레벨 윌슨 인스타그램

그는 영화배우이자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 지난 몇 년 동안 수많은 작품을 통해 영화 팬들과 만나왔다.

출처: 영화 '피치 퍼펙트'
출처: 영화 ‘피치 퍼펙트’

할리우드의 샛별로 떠오른 그는 2012년 미국을 휩쓸었던 코미디 영화 ‘피치 퍼펙트’ 시리즈에서 개성 넘치는 보이스의 팻 에이미를 연기해 주목 받았고,

출처: 영화 '하우 투 비 싱글'
출처: 영화 ‘하우 투 비 싱글’

‘하우 투 비 싱글’ ‘캣츠’ ‘박물관은 살아있다’ 같은 작품에서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그리고 2019년, 레벨 윌슨은 로맨틱 코미디의 클리셰를 비튼 로맨틱 코미디 영화 ‘어쩌다 로맨스’에서 사고를 당한 뒤 로맨틱 코미디 속 주인공이 되는 나탈리를 연기해 큰 사랑을 받았다.

플러스 사이즈의 로코 주인공으로 주목과 사랑을 동시에 받은 레벨 윌슨이 갑작스러운 변신으로 팬들을 놀라게 한다.

출처: 레벨 윌슨 인스타그램
출처: 레벨 윌슨 인스타그램

레벨 윌슨은 지난 1년 동안 엄청난 체중 감량을 이뤘다. 그의 최근 SNS 게시물을 보면 그 확연한 변화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반쪽이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그는 지난해 6월 영국 매체 더 선과 인터뷰에서 이런 고백을 했었다. “뚱뚱해지면 돈을 버는 곳에서 일을 했어요. 때로는 그게 제 머리를 어지럽혔죠.” 뚱뚱해져야 더 인기를 얻고, 돈을 더 버는 상황이 자신을 망치고 있었다는 것. 그가 다이어트를 결심한 큰 계기였다.

“살을 빼야 겠다 그런 게 아니었어요. 그 이상이었죠. 내가 왜 과식을 했는지를 정신적으로 다루려는 거였어요.” 다이어트에 성공해 건강한 몸매로 변신한 레벨 윌슨은 그는 최근 호주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자신의 체중 감량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저는 모든 사이즈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고 늘 꽤 자신감이 있었어요. 자신감이 없어서라거나 그런 것은 아니고, 그냥 지금은 엄청 자신감이 넘치죠.”

“정말 흥미로운 건, 다른 사람들이 날 대하는 게 어떤지인 것 같아요. 지금보다 뚱뚱할 땐 사람들이 사람들이 날 두 번 쳐다볼 필요는 없었거든요. 장을 보고 차로 갔는데 누군가 문을 잡아준다든가 하는 게 ‘다른 사람에게는 늘 일어나는 일인가?’라는 생각을 하게 됐죠.”

자신의 체중 감량에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 게 아직은 당황스럽다는 레벨 윌슨. 하지만 사람들이 살 빼는 것에 관심을 갖는 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한다. 목표 체중인 74kg을 지난해 11월 달성했다는 레벨 윌슨. 하지만 중요한 건 몸무게가 아닌 건강이라고 강조한다.

“(다이어트는) 숫자를 줄이는 게 아닌 건강을 지키는 거죠.” 원래도 자신감이 넘쳤지만 살을 빼 건강을 되찾으며 더욱 자신감을 갖게 됐다는 레벨 윌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