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moneycode.kr/wp-content/uploads/2022/10/contentv_newsade_2041_EoDaB0GRzD_feat-1.webp

14년 만에 대상 탄 박해진 차기작

드라마 ‘꼰대인턴’의 주인공 가열찬은 초반 퇴근 시간을 칼 같이 지키고, 직원들과 수평적 관계를 유지하는 젠틀한 상사였습니다.

그러나 이후 가열찬은 자신을 괴롭히던 꼰대와 다름없는, 아니 그보다 더 무서운 젊은 꼰대가 돼버렸습니다.

궁지에 몰리자 좋은 상사 되기를 포기하고 직원에게 “운전도 못 하냐”며 잔소리를 퍼부어대는, 자신이 극혐하던 꼰대가 되고 마는데요.

젠틀한 상사에서 젊은 꼰대를 오가는 연기 덕분에 박해진은 이 가열찬 역으로 2020년, 데뷔 14년 만에 첫 연기대상을 거머쥐었습니다.

세대간 화합과 주인공의 성장을 그리며 호평을 받았던 ‘꼰대인턴’에 이어, 박해진은 또 한 번 MBC와 손을 잡게 됐는데요.

젊은 꼰대는 이번에는 귀신을 부리는 마술사를 연기합니다. ‘지금부터 쇼타임’에서 박해진이 맡은 주인공 차차웅은 독보적 마술 실력으로 마술계의 슈퍼스타로 떠오른 마술사이자 귀신을 보고 말할 수 있는 비밀스런 능력까지 가졌습니다.

언뜻 무시무시한 인물이지만, 이 드라마의 장르는 판타지 로코. ‘꼰대인턴’에 이어 코믹한 박해진의 연기를 또 다시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박해진과 로맨스를 그릴 상대는 배우 진기주. 신비로운 비밀을 간직한 정의감 넘치는 파출소 순경 고슬해를 연기합니다.

이밖에도 고규필, 정준호, 정석용 등 연기파 배우 그리고 연기에 첫 도전하는 김희재까지.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호흡을 맞추고 있습니다.

마술사와 경찰, 귀신들의 색다른 케미가 펼쳐질 박해진의 차기작 ‘지금부터 쇼타임’은 2022년 3월 방영 예정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