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생 일화 공개한 배우 남보라
2015년 동생 먼저 하늘나라로 보내
누리꾼 응원의 물결 세례

출처: KBS2 ‘인간극장’
출처: KBS2 ‘해피투게더3’

배우 남보라가 눈물을 보였다.

최근 남보라는 유튜브 채널 ‘키즐‘에 출연했다. 이날 남보라는 가족을 잃었다는 사연의 주인공과 대화를 나눴다.

그는 “나는 동생이 죽은 지 7년이나 지났지만 아직도 너무 많이 힘들어서 이야기를 잘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동생이 그날 밤에 안 들어와서 핸드폰 위치 추적을 했는데 싸하더라. ‘아니겠지, 아니겠지’ 했는데 결국 그게 맞았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출처: Youtube@키즐

그러면서 남보라는 “처음엔 받아들이기 너무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이미 몇 번이나 방송을 통해서 공개한 남동생의 죽음이었으나 상처는 여전히 깊은 듯 보였다. 결국 남보라는 이야기 도중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남동생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냐는 질문에 남보라는 “미안하다고 이야기해주고 싶다. 이 감정을 오랜만에 꺼내서 너무 힘들다. 잊고 있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남보라는 같은 아픔을 겪은 사연자에게 “난 좀 참았다. 그 일을 덮어놨었다. 일부러 생각하지 않으려 했다”며 “이 고통이 평생 가겠다고 생각하는데 고통에 머물지 않고 이겨내는 게 중요한 것 같다. 우리 잘 이겨내 보자”라며 격려와 조언을 전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출처: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앞서 남보라는 지난해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이런 고충을 털어놓은 적이 있다. 그는 “일을 안 할 때 너무 불안하고 못 쉬겠다”며 13남매의 장녀로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남보라는 2015년 갑작스럽게 먼저 세상을 떠난 남동생에 대해서 언급하며 “동생을 먼저 보내야 되는 일이 있었는데 집에서는 울 수가 없었다. ‘부모님이 얼마나 힘드실까. 엄마 아빠도 누군가에게 기댈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면 울 수가 없었다. 악착같이 버텼다. 그리고 집이 아닌 다른 곳 가서 울었다”고 얘기했다.

출처: instagram@nambora
출처: 스튜디오S

이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가족이 떠나면 얼마나 슬픈가. 슬픈 마음은 슬퍼해야 한다. 슬픔을 마음에 묻고 안 슬픈 것처럼 하는 게 동생들 건사하고 힘내는 것처럼 생각이 되니 작은 몸에서 얼마나 힘들었을까 싶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자아냈다.

남보라의 아픈 소식을 뒤늦게 접한 누리꾼들은 “동생이 먼저 죽은 건 정말 큰 아픔이고 드러내고 싶지 않을 텐데… 대견하다”, “하늘에서 동생 분이 누나 응원하고 있을 거예요”, “그만 우세요. 동생이 더 힘들어 할 거예요”, “남보라 화이팅!” 등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한편 남보라는 얼마 전 종영한 SBS 금토 드라마 ‘오늘의 웹툰‘에서 장혜미 역으로 활약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