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시리즈에 출연했던 배우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헬레나 본햄 카터를 짝사랑했었다고 고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다니엘 래드클리프는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해리포터를, 헬레나 본햄 카터는 벨라트릭스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23살.

 

최근 HBO 맥스에 공개된 ‘해리포터 20주년 기념: 리턴 투 호그와트’ 인터뷰에서 두 사람이 정말 오랜만에 재회했다.

 

다니엘 래드클리프는 “죽음의 성물 2부가 개봉한 2011년에 고백 편지까지 썼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편지에서 “당신과 함께 영화에 출연하고, 커피를 같이 마실 수 있어 좋았습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10년만 더 일찍 태어났더라면 기회가 있었을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당시 헬레나 본햄 카터는 영화 감독 팀 버튼과 결혼한 상태였고, 나이는 45세였다.

비록 영화상에서는 ‘원수지간’으로 만났지만 현실에서는 그 누구보다 가깝고 서로를 응원하는 누나 동생으로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헤르미온느를 연기한 배우 엠마 왓슨 역시 3살 연상이었던 말포이 역의 톰 펠튼을 짝사랑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HBO ‘해리포터 리턴 투 호그와트’ 캡쳐

 

출처 : 오늘의 큐레이션 “포스트쉐어”
https://postshare.co.kr/archives/46821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