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이선균 주연 <잠> 전격 크랭크업!

▲ 영화 <잠> 정유미, 인선균 배우

정유미-이선균 주연의 <잠>이 4월 12일 크랭크업 소식을 전하며 두 배우가 함께 한 사진을 공개했다.

<잠>은 행복한 신혼부부 현수와 수진을 악몽처럼 덮친 남편 현수의 수면 중 이상행동, 잠드는 순간 시작되는 끔찍한 공포의 비밀을 풀기 위해 애쓰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 영화 <옥희의 영화> 스틸컷- 정유미, 이선균

▲ 영화 <우리 선희> 스틸컷

국내외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호평받았던 <첩첩산중>, <옥희의 영화>, <우리 선희>까지 세 작품에서 이미 남다른 호흡을 선보였던 정유미와 이선균. 두 사람의 새롭고 강렬한 케미스트리와 연기 변신은 제작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 영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

영화 <부산행>, <82년생 김지영> 등과 드라마 <라이브>, 넷플릭스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과 예능 [윤스테이]까지, 영역 불문, 다양한 장르와 이야기, 캐릭터를 선택해 그가 나오면 새롭고 재미있는 작품일 것이라는 믿음을 주는 배우 정유미.

그는 <잠>에서 어느 날 갑자기, 잠들면 마치 딴 사람처럼 이상한 행동을 하기 시작한 남편 현수로 인해 시작된 공포에 맞서 비밀을 풀고 현수를 지키려는 아내 수진을 연기한다.

▲ 영화 <기생충> 캐릭터 포스터

▲ 영화 <킹메이커> 스틸컷

수많은 이들의 인생 드라마가 된 [나의 아저씨], 미국배우조합상(SAG Award) 영화 부문 앙상블상을 수상한 <기생충>에 이어 70년대, 선거판 전략가의 집착과 계략을 섬세하게 그려낸 <킹메이커>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선균.

그는 <잠>에서 갑자기 찾아온 수면 중 이상행동으로 공포의 한가운데에 빠지게 되는 남편 현수를 연기한다. 잠들면 이상한 행동을 저지르고, 다음 날 아침 기억은 없는데 집안 곳곳에 남은 끔찍한 흔적들을 보며 점점 자기 자신이 두려워지는 인물이다.

정유미와 이선균은 처음 도전해 보는 장르와 이야기를 가진 <잠>을 통해 다층적인 레벨의 변신을 선보일 전망이다.

▲ 이선균 배우, 유재선 감독, 정유미 배우

단편영화 <부탁>과 <영상편지>로 국내외의 주목을 받은 신예 유재선 감독이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하는 <잠>은 심성보 감독의 <해무>, 봉준호 감독의 <옥자>, 김지운 감독의 <인랑>, 홍의정 감독의 <소리도 없이> 등 강렬한 장르 영화들을 제작했던 ㈜루이스픽쳐스 제작으로 신뢰를 더한다.

잠드는 순간, 다른 사람처럼 변해 끔찍한 행동을 저지르는 남편이 자아내는 공포의 비밀을 파헤친다는 흥미로운 스토리, 만날 때마다 최고의 호흡을 보여준 정유미와 이선균이 설명할 수 없는 공포에 맞선 부부로 만나 보여줄 특별한 케미.

두 배우 각각의 강렬한 변신이 기대되는 영화 <잠>은 4월 12일 크랭크업, 후반 작업을 거쳐 관객들을 찾을 전망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