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타짜-신의손> 비하인드 & 트리비아

1. 원래 2NE1 멤버로 데뷔하려 했는데… 미스코리아로 먼저 데뷔한 톱스타

▲ 이하늬 인스타그램

<타짜-신의손>에 함께 출연했던 최승현과 이하늬의 YG 시절 인연.

▲ <타짜-신의손> 포스터

이하늬는 YG 연습생 출신으로 ‘빅뱅’으로 데뷔하려 한 최승현과도 잘 알고 있었던 사이였다고 한다. 그때는 같은 연습생으로 만났는데 <타짜-신의손>을 통해 배우 대 배우로 만난 것이다.

최승현은 연습생 시절의 이하늬를 잘 기억한다고 말하며 당시 이하늬를 봤을 때 느꼈던 소감이 “저런 외모로 왜 음악을 하려고 그러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곧바로 미스코리아가 되더라”라고 말해 신기했다고 언급했다.

이하늬는 당시 투애니원(2NE1) 데뷔하려고 준비를 했었는데 결국 되지 못해서 미스코리아로 진출해 연예계에 데뷔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2. 악랄해 보였던 장동식역의 곽도원은 사실…

▲ <타짜-신의손> 스틸컷, 곽도원

극 중 악랄함의 극치를 보여주며 최고의 악당인 장동식을 연기한 곽도원. 영화에서 악랄하게 보이기 위해 연습했고, 특히 첫 고스톱 장면에서 그 면모를 가감 없이 보여줬다. 그런데 하필 그 장면 촬영 때 곽도원은 몸살감기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였다. 그럼에도 어떻게든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나름 분투하며 만들어 낸 캐릭터였다고 한다.

3. 모두들 고스톱 초보여서 특단의 조치를 취한 제작진

▲ <타짜-신의손> 포스터

영화 속 출연진 대부분 고스톱과 섯다의 초보였던 탓에 함께 모여 두 게임의 규칙과 기본기를 익혔다고 한다. 모두들 함께 게임을 한덕에 쉽게 친해질 수 있었다고 한다.

촬영 초기 배우들 모두 섯다의 규칙을 몰라서 누가 이기고 졌는지 혼란스러워해서 실제 게임을 해도 제대로 진행하기 어려웠는데, 결국 제작진이 점수 계산을 해주면서 승패를 알려줘야 했다.

4. 원숭이를 보고 장동식을 창조해 낸 곽도원

▲ <타짜-신의손> 포스터

곽도원은 인터뷰를 통해 장동식 캐릭터를 창조하는 과정에서 동물원의 원숭이를 보고 영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사람들이 던져준 음식을 대장 원숭이가 먼저 먹으려는 어린 원숭이를 물어뜯는 모습을 보면서 장동식을 저렇게 나쁜 인물일 거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5. 사람을 처음 때려봐서… 뺨 때리는 장면을 부담스러웠던 신세경

▲ <타짜-신의손> 스틸컷, 신세경

극 중 장동식과 짜리형(이동휘)에게 배신당한 사실을 알고 분노한 대길이 광숙이에게 화를 내다가 뺨을 맞고 정신 차리는 장면.

당시 신세경은 처음으로 사람 뺨을 때려야 해서 부담이 되었다고 말했다. 게다가 당시 인기스타인 빅뱅의 TOP 최승현을 진짜로 때려야 했기에… 결국 어렵게 때렸는데, 너무 세게 때렸는지 미안해했다고 한다. 그렇게 최승현은 신세경에게 처음으로 맞은 남자가 되었다.

6. 오랜만에 고광렬을 연기한 유해진의 고민

▲ <타짜-신의손> 스틸컷, 유해진

유해진은 <타짜> 1편에 이어 시간이 오래 흘러갔기에 현재의 고광렬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고 한다. 과거 고광렬이었다면 수다를 엄쩡 떨었겠지만, 이제는 나이도 먹었기에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했으며, 조금은 진중해진 모습도 유지해야 했다.

그래서 고민 끝에 완성한 대표적인 장면이 함대길과 이야기를 나눌때마다

“자네…”

라는 호칭을 쓰는 것이었다. 이 대사를 통해 고광렬도 이제 나이가 든 존재임을 보여주려고 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