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운 감독 영화 <거미집> 송강호, 임수정, 오정세, 전여빈, 정수정 캐스팅 확정

송강호의 캐스팅 소식으로 화제가 되었던 김지운 감독의 신작 <거미집>이 송강호에 이어 임수정과 오정세, 전여빈, 정수정의 흥미로운 주연 캐스팅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들어간다.

그리고 베일에 싸인 영화의 줄거리와 캐릭터에 관한 설명도 공개되었다.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을 다시 찍으면 더 좋아질 거라는 강박에 빠진 김감독(송강호)이 검열당국의 방해와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직전의 악조건 속에서 촬영을 감행하면서 벌어지는 처절하고 웃픈 일들을 그리는 영화로 알려졌다.

송강호가 영화 ‘거미집’을 기필코 걸작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욕망에 사로잡힌 김감독을 연기한다. 현장에 상주하는 문공부 직원의 검열, 바뀐 대본의 이해는커녕 억지로 끌려온 배우들의 비협조적 태도, 제작자의 반대와 <별들의 고향> 촬영을 위해 비워줘야 하는 세트장 등 온갖 불가능의 한가운데 처한 김감독의 강박을 통해, 송강호가 새롭게 보여줄 입체적인 연기가 기대된다.

그리고 <조용한 가족>, <반칙왕>,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과 <밀정>까지 시대와 장르를 가로지르며 함께 최고의 작품을 만들어 온 김지운 감독과의 다섯 번째 협업 또한 어떤 결과로 탄생될 지 기대된다.

개봉 예정인 영화 <싱글 인 서울>과 드라마 [멜랑꼴리아] 등의 최근작을 비롯해, 데뷔 이래 호러, SF, 코미디, 로맨스, 당당한 여성부터 남모를 아픔을 가진 캐릭터까지 쉼없이 인상적인 인물들을 그려온 임수정은 영화 속 영화 ‘거미집’에서 ‘강호세’의 아내 역을 맡은 베테랑 여배우 ‘이민자’를 연기한다. 가장 인상적인 작품 중 하나인 <장화, 홍련>을 함께 했던 김지운 감독과의 오랜만의 협업을 통해 임수정이 또 어떤 변신을 선보일지 기대된다.

<극한직업>의 ‘테드 창’, [동백꽃 필 무렵]의 미워할 수 없는 자칭 유지 ‘노규태’, 매회 시청률 상승을 견인하며 웃음과 감동을 남긴 드라마 [엉클]까지. 특유의 인간미가 배어 나오는 공감대를 자아내는 연기로 전성기를 만들어 가고 있는 오정세가 극중 ‘거미집’의 남자 주인공인 인기 정상의 바람둥이 유부남 배우 ‘강호세’역을 맡았다.

<죄 많은 소녀>로 신인배우상을 석권한 이래, 드라마 [멜로가 체질],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과 드라마 [빈센조] 등의 작품으로, 장르에 최적화된 표현력과 코미디 연기까지 종횡무진 오간 전여빈은 극중 영화 ‘거미집’을 제작하는 신성필림의 재정담당이자 일본 유학파인 ‘신미도’를 연기한다. 특히, 제작자인 숙모의 반대에 맞서, 김감독이 걸작을 만들 것이라 확신하며 무조건 지지하는 ‘미도’는 김감독과 함께 악전고투 속의 강박이 자아내는 웃픈 순간들을 그려낼 예정이다.

극중 김감독의 영화 ‘거미집’ 스토리의 키를 쥐고 있는, 인기 급상승 중인 신예 여배우 ‘한유림’ 역에는 정수정이 출연한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써치], [경찰수업] 등의 TV 드라마와 영화 <애비규환>과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등을 통해 배우로서 존재감을 입증한 정수정이 ‘거미집’에 불어넣을 신선한 호흡이 기대된다.

극중 배우를 연기하는 임수정, 오정세, 정수정이 영화 속 ‘거미집’의 카메라 앞에서 펼칠 연기와, 카메라 뒤 실제 촬영현장에서 펼쳐질 좌충우돌 등 이중의 연기를 펼칠 이들의 케미스트리 또한 영화 <거미집>의 흥미로운 관람 포인트가 될 것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3
+1
0
+1
4
+1
1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