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안은진, 유아인, 전성우, 김윤혜 캐스팅 확정!

넷플릭스(Netflix)의 <종말의 바보>가 안은진, 유아인, 전성우, 김윤혜의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 충돌까지 200일, 눈앞에 예고된 종말을 앞두고 혼란에 빠진 세상과 남은 시간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인간수업>, <마이 네임>의 김진민 감독과 [밀회]의 정성주 작가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가 소재만큼 신선하고 시선을 끄는 캐스팅 조합을 발표했다.

가장 먼저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부터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 절찬리 방영 중인 [한 사람만]까지 대세 행보를 걷고 있는 배우 안은진이 진세경 역으로 확정되었다. 한때 중학교 기술가정교사였지만 소행성 사태 발발 후 웅천시청 아동청소년부에서 자원봉사를 하며 위험에 빠진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남몰래 고군분투하는 인물이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으로 전 세계를 강타한 유아인은 하윤상 역을 맡아 넷플릭스와 다시 조우한다. 윤상은 세경의 오랜 연인이자 생명공학연구소 연구원으로 안전한 미국에서 위험 지역인 대한민국으로 한달음에 달려와 세경 곁을 지킨다.

뮤지컬, 연극무대에서 내공을 쌓고 드라마 [검사내전], [오! 삼광빌라!]등으로 눈도장을 찍은 전성우는 우성재 역을 맡았다. 소행성 사태가 발표된 후 사라진 주임신부를 대신해 하루아침에 보좌신부가 된 그는 각종 소문에 혼란스러운 마음을 다잡고 신도들을 보살핀다.

드라마 [빈센조], [18 어게인] 등에서 개성 넘치는 존재감으로 주목받았던 김윤혜는 강인아 역에 낙점되었다. 인아는 전투근무지원 대대 중대장으로 보급 수송과 치안 유지를 위해 폐허가 된 웅천시 곳곳을 누빈다.

<인간수업>, <마이 네임>의 김진민 감독 연출과 [밀회] 정성주 작가 각본 그리고 안은진, 유아인, 전성우, 김윤혜의 캐스팅 확정으로 준비를 마친 <종말의 바보>는 촬영을 위한 막바지 점검 중이다.

  • 이미지, 사진 – 픽사베이(pixabay), 안은진 인스타그램, 유아인 인스타그램, 넷플릭스 제공 배우 사진, 포스터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3
+1
3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