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을 담은 선배 김혜수의 연기에 감정이 동화된 후배 조진웅

tvN 드라마 <시그널> 포스터

2016년 1월 22일부터 3월 12일까지 인기리에 방영한 tvN 드라마 <시그널>. SBS 수목 드라마로 방영할 계획이었지만 취소되고 tvN으로 넘어와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

기존 좋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인기 드라마 <미생>과 <응답하라 1994>의 최고 시청률을 뛰어넘었다. 이후 2018년 일본에서 <시그널 장기 미제 사건 수사반>으로 리메이크까지 되었다.

과거로부터 걸려온 간절한 무전기 신호로 연결된 현재와 과거의 형사들이 오래된 미제 사건들을 파헤치는 이야기의 범죄 스릴러인 만큼 배우들이 쉽지 않은 촬영을 해야만 했다. 그중 명연기를 펼친 두 배우의 비하인드 이야기를 소개한다.

tvN 드라마 <시그널>

<시그널> 9화에서 차수현(김혜수)이 비닐봉지 연쇄살인마(이상엽)에게 당하다가 선배 이재한 형사(조진웅)에게 겨우 구조된 장면.

tvN 드라마 <시그널>

이 장면은 김혜수가 대역 없이 직접 연기한 위험한 장면이었다. 실제로 폐소공포증이 있었던 김혜수였기에 스태프가 비닐봉지를 씌우려 하자

“잠시, 잠시만요”

하며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tvN 드라마 <시그널>

조진웅이 ‘차수현 괜찮아?’라고 물으며 김혜수의 몸에 손을 갖다 댔을 때, 김혜수는 정말 몸을 떨고 있었다고 한다.

김혜수가 고생하는 모습을 본 조진웅은 실제로 당한 사람은 어땠겠나 싶어서 감정에 동화되어 촬영이 끝나고 많이 울었다고 한다. 나중에 집에 돌아와서도 마음이 진정되지 않아서 술을 마셔야 겨우 진정되었을 정도였다고 한다. 그만큼 <시그널>은 배우들의 감정 연기가 많이 들어간 작품이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2
+1
15
+1
4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