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위해 전설적인 살인범이 되다! 샤를리즈 테론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스틸컷

핵전쟁으로 멸망한 22세기. 얼마 남지 않은 물과 기름을 차지한 독재자 임모탄 조가 살아남은 인류를 지배하는 세상에서 폭정에 반발한 사령관 퓨리오사로 변신한 샤를리즈 테론!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그녀는 완벽한 여전사였다.

영화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 스틸컷

그리고 영화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에서는 ‘언론 권력의 제왕’이라 불리는 폭스뉴스 회장을 고소하고 권력에 대항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앵커로 메긴 켈리로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여준 그녀.

영화 <스위트 노벰버> 포스터

샤를리즈 테론은 2003년 이전까지 예쁜 모델 출신의 여배우라는 수식어만 지닌 평범한 위치에 있었다. 그러다 그녀가 인생 영화에 도전하게 되는데 바로 영화 <몬스터>다.

영화 <몬스터> 포스터

<몬스터>의 준비 과정은 테론에 대한 편견 어린 시각을 바꾼 작품으로 오늘날 실화 소재의 캐릭터를 준비하는 배우들이 참고해야 할 교과서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퇴물이 된 매춘부이자 연쇄살인마로 사형선고까지 받은 ‘괴물’ 에일린 워노스가 되기 위해 테론은 자신의 명성과도 같은 외모를 내려놓기로 한다.

영화 <몬스터> 스틸컷

기름진 음식을 집중적으로 먹어가며 20kg 정도를 찌웠으며 거친 피부를 연출하기 위해 촬영 전과 촬영하는 동안 로션조차 바르지 않았다. 여기에 성이 차지 않았는지 실제 에일린 워노스의 얼굴에 더 가까워지기 위해 틀니까지 끼웠다.

영화 <몬스터> 스틸컷

외형까지 변한 것을 넘어서 일생일대의 연기력까지 선보였으니, 관객들로부터 경악을 넘어선 존경과도 같은 찬사를 끌어냈다. 힘든 연기였으나 친부로부터 심한 학대를 당해온 불행한 과거를 지니고 있었던 테론은 자신보다 더 불행한 삶을 산 워노스를 연기함으로써 과거의 상처를 극복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결국 이 영화는 그녀에게 2004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이라는 선물을 주게 된다. 2018년 테론은 영화 <툴리>에서 육아 스트레스를 겪는 주부를 연기하기 위해 <몬스터> 때보다 더한 32kg을 증량하는 미친 노력을 선보이며 다시금 천상 연기자임을 확인시켜 주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1
+1
11
+1
5
+1
3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