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스러운 거미> 칸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16명 여성을 살해한 연쇄살인마 실화 스릴러!

일명 ‘거미’로 불리며 여성 16명을 살해한 최악의 연쇄살인마를 다룬 실화 스릴러 <성스러운 거미>가 올해 제75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영화 <성스러운 거미> 포스터

<성스러운 거미>는 16명의 여성을 살해하며 자신의 범죄를 언론에 제보한 최악의 연쇄살인마인 일명 ‘거미’를 끝까지 추적하는 여성 저널리스트의 이야기를 다룬 실화 스릴러.

왼쪽 탕웨이, 오른쪽 자흐라 아미르 에브라히미

올해 제75회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수상의 영광을 품었다. 특히 <성스러운 거미>에서 놀라운 연기로 선보이며 칸 영화제의 첫 레드 카펫을 밟은 배우 자흐라 아미르 에브라히미는 <헤어질 결심>의 탕웨이, <브로커>의 이지은(아이유), <트라이앵글 오브 새드니스>의 돌리 드 레온, <크라임스 오브 더 퓨처>의 레아 세이두 등 유력한 후보들과의 치열한 경합 끝에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쥐며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이로써 그녀는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5번째 아시아 배우로 기록되었다. (송강호는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은 3번째 아시아 배우로 이름을 올렸다.)

영화 <성스러운 거미> 포스터

<성스러운 거미>를 통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경쟁부문에 진출한 감독 알리 아바시는 봉준호 감독이 영국 매체 ‘사이트 앤드 사운드'(Sight&Sound)와 함께 선정된 차세대 거장 20인 중 한 명으로

“자신만의 작은 우주를 창조해 내는 그의 연출을 좋아한다”

라는 추천사를 받아 국내 관객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영화 <경계선> 포스터

또한 <셜리>(2016)로 데뷔하여 제66회 베를린 영화제의 신인 작품상 후보에 오르고, <경계선>(2018)로 제71회 칸 영화제 주목한 시선상을 수상하며 자신의 탁월한 연출력을 증명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실제로 ‘거미’라고 불리며 여성만을 살해한 희대의 연쇄살인마 ‘사이드 하네이’의 충격적인 실화를 완성도 높게 영화화한 <성스러운 거미>는 “우리가 진정 격분해야 할 악의 얼굴”(SCREENDAILY), “분노로 가득 찬, 그리고 완벽한”(The Wrap), “의심할 여지가 없는 새로운 걸작”(Daily Telegraph), “강렬하고 매혹적인 스토리텔링”(Total Film), “과감하고 묵직한 엔딩”(Guardian) 등 해외 매체의 극찬 세례는 물론,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한 심각성과 근본 원인을 날카로운 시선으로 짚으며 시의적절한 화두를 던졌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화제작 <성스러운 거미>는 현재 국내 개봉을 준비 중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