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계 TMI

1.<건축학개론> – 1994년생 수지를 당황하게 한 의외의 소품

1994년 생인 수지는 촬영당시 90년대 소품을 보며 당황해 한적이 있었다. 문제의 소품은 바로 ‘삐삐’. 수지는 삐삐 사용법을 몰라서 매우 애를 먹었고, 그녀를 도우려고 스태프들이 다가왔는데, 모두들 오랜만에 삐삐를 쓰는지라 사용법을 까먹었다고 한다. 그래서 삐삐 사용에 모두가 함께 머리를 맞대었다고 한다.

2.<김종욱찾기> – 프로이트 정신 심리학을 바탕으로 완성한 영화의 설정

-지우가 왜 김종욱을 그리워하고 왜 그를 직접 찾지 않았는지에 대해서 장유정 감독은 프로이트 심리학적인 방식으로 이 부분을 접근했다고 언급했다.

-우선 영화 속 지우가 상상하는 김종욱을 공유의 멋있는 버전으로 그린 데에는 김종욱이 여자들의 이상향 같은 존재로 보이기 위함이었다. 극 중 인도에서의 데이트 장면만 보더라도 멋있고, 남성미 있고 친절한 공유의 모습이 바로 그런 이미지를 만들고 있다.

-하지만 감독은 이러한 완벽한 김종욱의 모습은 아마도 지우 혼자만의 상상력 혹은 약간의 왜곡된 기억으로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감독은 프로이트가 쓴 ‘예술과 정신분석’에 나온 말들을 참고해 그녀가 이러한 상상을 하고, 직접 찾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

“어떤 사람이 누군가를 원하고 있지만 실제로 그 사람이 원한 것은 그 사람이 아니라 ‘그 사람이 없는 빈 공간'(추억 혹은 이상적인 상상)이었을 것이다.” (사실 이 말은 프로이트의 제자 랑캉이 한 말이다.)
라는 문구를 생각하며 김종욱을 생각했다고 말했다. 즉 지우는 그때의 추억을 사랑하고 있었던 것.

3.<더 파더> – 안소니 홉킨스 바라기였던 영화의 감독

-플로리앙 젤레르 감독은 안소니 홉킨스를 주연으로 원했고, 2017년에 각본을 보낸 후 응답을 기다렸다. 그동안 제작을 진행하지 않았고, 다른 배우를 캐스팅 하지도 않았다.

-안소니 홉킨스가 연기한 캐릭터 이름은 ‘안소니’로 배우의 실명과 배역 이름이 같다. 왜냐하면 각본이 그 다른 누구도 아닌 안소니 홉킨스 경을 위해서 쓰여졌기 때문. 감독은 안소니 홉킨스가 배역을 받아들였을 때 꿈이 이루어졌다며 기뻐했다고. 원작 연극에서 아버지의 이름은 “안드레”이다.

-극중에서 안소니가 언급한 생일 1937년 12월 31일은 실제 배우 안소니 홉킨스의 생일이다.

4.<강철비2:정상회담> – 알고보니 진짜 청와대 경호팀원 이었던 배우

-<강철비2:정상회담> 에서 경호팀장으로 출연해 위기상황에서 대통령 정우성을 보호하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배우 이수련은 놀랍게도 10년동안 청와대 경호실 경호관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다.

-그녀는 과거 2017년 방송에서 최초의 여성 청와대 경호원이었다고 밝혔다. 그녀는 이화여대를 다니다 촐업 후 여성 대통령 경호원 시험에 도전해 당당히 합격했으며 경호 생활을 10년 정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다 10년 째에 자신의 미래에 대한 허무함을 느껴 경호원을 그만두고 연예인 지망생으로 도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후 이수련은 경호원을 그만 둔 뒤 150번의 오디션 끝에 지난 2014년 드라마 단역으로 데뷔하며 꿈을 이뤘다. 현재도 배우로 활발하게 활동중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