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딸>에서 출연해 대박 난 박선영
예능 <불타는 청춘>과
<골 때리는 그녀들>로 예능 ‘사기캐’ 등극

김희애 하면 데뷔 3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믿고 보는 배우이자 90년대의 청춘스타, CF 스타 타이틀을 모두 거머쥔 연예인 중의 연예인이라는 말이 먼저 떠오릅니다. 실제로 김희애는 강석우, 최수종 등 당대 최고의 배우들과 합을 맞추기도 했는데요. 그런 김희애를 짝사랑하던 역할로 스타덤에 오른 신인 배우도 있었습니다. 바로 배우 박선영입니다. 90년대 남성 팬보다 여성 팬들의 압도적인 사랑을 받았던 박선영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남자 주인공보다 잘 생겼다
시청률 60% 작품 신 스틸러

<아들과 딸>

박선영은 1990년 영화 <꼴찌부터 일등까지 우리 반을 찾습니다>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데뷔했습니다. 이후 2년 뒤 MBC 공채 탤런트 시험에 합격하면서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에 전념했습니다. 공채 시험에 합격하자마자 박선영은 곧바로 인기 드라마 <아들과 딸>에 투입되었는데요. 박선영은 극중 김희애가 분한 ‘후남’과 함께 일하는 공장 직원 ‘옥자’ 역을 맡았습니다.

<불타는 청춘>

박선영이 맡은 ‘옥자’는 은근히 ‘후남’을 좋아하던 역할로, 당시 시대상을 고려하면 파격적인 배역이었는데요. 신인 배우에게는 부담스러울 수도 있는 역할이었지만 박선영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중성적인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아 인지도를 올리는데 성공했습니다.

<가슴 달린 남자>

<아들과 딸>을 시작으로 박선영은 주로 보이시하면서도 중성적인 배역을 주로 맡았습니다. 1993년에는 영화 <가슴 달린 남자>에 출연하기도 했는데요. 박선영은 제목 그대로 직장 내 성차별과 맞서기 위해 남장을 하는 ‘혜선’으로 분해 호평을 받았습니다. 박선영은 드라마 <아들과 딸>과 영화 <가슴 달린 남자>로 스타덤에 올랐습니다.

예능으로 맞이한
제2의 전성기

<불타는 청춘>

하지만 박선영의 진가는 드라마나 영화가 아닌 다른 분야에서 드러났습니다. 바로 예능이었는데요. 2002년 이후 오랜 공백기를 가진 박선영은 2006년 드라마 <내 사랑 못난이>와 <한성별곡>으로 복귀했습니다. 하지만 너무 오랜 휴식기 탓이었는지 큰 주목을 받지는 못했죠.

그러던 중 박선영은 우연히 2015년 예능 <불타는 청춘>에 고정으로 출연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박선영은 독보적인 입담과 예능감으로 프로그램의 흥행에 기여했는데요. 작년에는 그 공로를 인정받아 S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엔터테이너상을 수상하기도 했죠.

<골 때리는 그녀들>

최근에는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도 출연해 ‘FC 불나방’의 주전을 맡아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52세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다른 팀원들에게 뒤지지 않는 체력과 압도적인 실력과 리더십으로 <골 때리는 그녀들>의 ‘사기캐’로 자리 잡았죠. 실제로 박선영은 중학교 때는 육상부 활동을 했고, 농구 종목으로 시험을 봐 동덕여자대학교의 체육학과에 입학했을 정도로 출중한 운동 실력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