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어김없이 마블 영화가 극장가를 찾았었습니다지난 9월 개봉한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부터 현재 극장에 걸려 있는 <베놈 2 : 렛 제어 비 카니지>까지마블 히어로들의 열전은 아직까지 현재진행형입니다하지만 아무나 마블 히어로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뛰어난 연기력은 물론이고 액션까지 소화해야 하죠그리고 무엇보다도 할리우드에서 악명 높은 히어로 코스튬을 견뎌야 하는데요오늘은 베테랑 배우들도 혀를 내둘렸다는 히어로 슈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진기명기눈으로 물 먹기
<스파이더맨>

2002년부터 무려 19년 동안 이어져온 <스파이더맨시리즈는 거미를 닮은 마스크에 몸에 딱 붙는 타이즈 코스튬이 트레이드 마크인데요언뜻 보면 멋져 보이는 전형적인 히어로 의상이지만, ‘스파이더맨’ 역을 맡은 톰 홀랜드에 따르면 괴롭기 그지없는 코스튬인 듯합니다.

전신에 밀착되는 스파이더맨 의상은 입고 벗기 매우 불편해화장실도 함부로 못 간다고 합니다심지어 스파이더맨 의상에는 입도 뚫려있지 않아 한 번 촬영에 들어가면 물도 제대로 마실 수 없다고 하는데요결국 톰 홀랜드는 스파이더맨 가면의 눈 부분에 구멍을 내 빨대를 넣는 방법으로 물을 마셨다고 합니다.

’ 나오는 의상
<데드풀>

2016히어로 영화의 판도를 뒤바꿔버린 <데드풀>에서 주인공 데드풀’ 역을 맡은 라이언 레이놀즈는 자신의 의상에 대해 ‘Hell’이라고 표현해 말 그대로 ’ 나오는 의상이라는 것을 증명했습니다데드풀의 의상도 스파이더맨의 의상처럼 전신에 딱 붙는 재질이라 통풍도 되지 않았고입고 벗기 매우 힘들었다고 합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슈트가 너무 꽉 껴 자신의 심장을 맛볼 수 있을 것 같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는데요심지어 너무 옥죄는 의상 때문에 입을 때마다 폐소공포증에 걸린 것처럼 공포심이 들 정도였다고 합니다이 때문에 라이언 레이놀즈는 데드풀 슈트를 입으면 꼭 바닥에 뒹굴면서 적응할 시간을 가졌다고 하죠.

편해 보인다고요?
<블랙 위도우>

마블의 히로인이자 지난 7팬들이 오매불망 기다리던 솔로 영화가 개봉한 블랙 위도우의 의상도 다른 히어로들에 비해 액션에 한결 용이해 보입니다하지만 블랙 위도우’ 역을 맡은 스칼렛 요한슨에 의하면 마블의 의상은 끔찍함 그 자체라고 하는데요몸에 착 달라붙는 블랙 위도우의 의상은 통풍이 전혀 되지 않아 옷 안으로 땀이 고여 괴로웠다고 합니다심지어 촬영이 끝나면 온몸이 땀 범벅이어서 양말을 짜면 땀이 흘러내릴 정도였다고 하죠.

촬영 첫날부터 빵꾸?
<엑스맨 아포칼립스>

2016년 영화 <엑스맨 아포칼립스>의 빌런 중 한 명이었던 사일록도 코스튬 때문에 고생한 캐릭터 중 한 명입니다사일록의 의상은 겉으로 보기에도 파격 그 자체라 입기도 힘들어 보이는데요실제로 사일록’ 역을 맡은 올리비아 문은 이 의상을 입으려면 스텝 3명이 동원해야 겨우 입을 수 있었다고 하죠그래도 여전히 꽉 끼는 의상 때문에 촬영 첫날부터 격한 액션신 때문에 의상이 터져버리는 웃지 못할 사태가 일어났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