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해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다시금 한류의 위력을 실감하게 되는 요즘입니다특히 넷플릭스가 서비스되지 않는 중국에서는 <오징어 게임>을 비롯한 한국의 콘텐츠가 몇 년 전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죠그만큼 우리나라에서는 크게 알려지지 않았지만중국에서 크게 성공한 배우들이 있다고 하는데요오늘은 중국에서 인기몰이에 성공한 한국 배우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국민 아이돌에서 배우로
윤아

<무신 조자룡>

인기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의 센터에서 배우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임윤아는 사실 중국에서 무려 100억 뷰를 돌파한 드라마의 주인공입니다임윤아는 2016년 중국으로 넘어가 드라마 <무신 조자룡>의 하후경의와 마옥유’ 1인 2역을 맡아 호평을 받았습니다. <무신 조자룡>은 중국 전역에서 며칠간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대륙에서도 통한 섹시미
채연

<노해정구>
<한동>

2000년대 초중반 최고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섹시 가수 채연은 2010년대에 들어서는 중국으로 넘어가 활동했는데요채연은 2012년 드라마 <노해정구>에 출연했었습니다. <노해정구>는 1920년대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로무려 70억 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대작이었죠지난 2015년에는 드라마 <한동>에 등장해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알고 보면 중화권 스타
홍수아

<원령>
<온주량가인>

2013년 이후 중국으로 넘어가 활동한 홍수아는 스스로 한국에서보다 3~4배는 더 번다라고 밝혔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던 중화권 스타입니다. 2015년에는 영화 <원령>과 <온주량가인>의 주연으로 활약하기도 했죠홍수아는 중국 배우들의 혹독한 텃세와 괴롭힘을 견디며 탄탄한 입지를 차지했습니다작년에는 우리나라로 다시 넘어와 드라마 <불새 2020>에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중국에서도 탑 연기력
장서희

<인어아가씨>

<경자풍운>

MBC 연기대상에서 5관왕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운 장서희는 중국에서도 어마어마한 인기를 누렸던 배우입니다. 2002년 드라마 <인어아가씨>가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끌며 해외 진출에 성공했는데요장서희는 청나라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 <경자풍운>에 출연해 호평을 받았죠.

중국에서 가족도 얻었지만
채림

<이씨가문>

채림은 2003가수 이승환과 14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에 골인했습니다하지만 두 사람의 결혼은 2년 10개월 만에 이혼을 결정했죠결혼과 동시에 중국 활동을 병행하던 채림은 이혼 후 본격적으로 중국 활동에만 집중했는데요채림은 드라마 <이씨가문>에서 만난 가오쯔치와 연인 관계로 발전하기도 했죠. 2014년에는 중국 배우 가오쯔치 두 번째 결혼식을 올렸습니다하지만 작년 12월 가오쯔치와도 이혼해 싱글맘이 되어 팬들을 안타깝게 했는데요채림은 현재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 내가 키운다>에 출연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