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유명무실해진 잡지 모델은 90년대까지만 해도 10, 20대 젊은 일반인들이 연예계에 진출할 수 있는 일종의 등용문 역할을 했었습니다이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가 된 전지현신민아 등 내로라하는 연예인들 중 잡지 모델로 데뷔한 경우가 심심치 않게 있을 정도죠오늘은 90년대 잡지 모델로 데뷔한 청춘스타조여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분당구 얼짱,
동국대 4대 여신이 되다

<나어때>

조여정은 1997년 잡지 ‘CeCi’의 모델로 데뷔했습니다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조여정은 이미 분당구에서는 유명하던 얼짱 출신 모델이었죠. 1998년에는 시트콤 <나어때>에 카메오로 등장해 첫 연기에 도전했습니다이후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에 진학해 동기인 전지현김소연소유진과 함께 동국대 4대 여신으로 불렸습니다.

<야인시대>
<장희빈>

2002년에는 드라마 <야인시대>의 신 스틸러 애란으로 분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는 데 성공했습니다조여정은 주인공 김두한의 오른팔, ‘문영철의 애인이자 김두한의 여동생 격인 캐릭터였죠같은 해에는 드라마 <장희빈>의 영빈 김씨로 출연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2% 부족한 작품운
데뷔 13년 만에 대박

<흡혈형사 나도열>

<얼마나 좋길래>

조여정은 2006년 영화 <흡혈형사 나도열>에서 주인공 나도열의 여자친구 연희로 등장해 본격적으로 주연급 배우로 인정받기 시작했는데요실제로 같은 해에는 일일연속극 <얼마나 좋길래>의 주연을 맡기도 했었죠하지만 썩 만족할만한 성적을 거두지는 못해 늘 작품운이 부족한 배우로 여겨졌었습니다.

<방자전>

그러다 2010조여정은 그녀의 인생작이자 출세작인 영화 <방자전>이 개봉했습니다여배우로서는 부담스러운 파격적인 노출과 스토리로 부담스러울 수도 있었지만조여정은 뛰어난 연기력으로 대중과 평단의 마음을 모두 사로잡았죠조여정은 아름다우면서도 야망을 품고 있는 성춘향으로 분해 이미지 변신에 완벽하게 성공했습니다.

<로맨스가 필요해>
<후궁 : 제왕의 첩>
<인간중독>

이듬해 조여정은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에 출연해 현실적인 30대 남녀의 연애를 다뤄 큰 호평을 받았는데요. 2012년에도 26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후궁 제왕의 첩>에 출연해 또 한 번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2014년에는 영화 <인간중독>으로 각종 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휩쓸었습니다조여정은 2017년 드라마 <완벽한 아내>에도 출연했는데요비록 시청률은 부진했지만 조여정은 표독스러운 악인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극찬을 받았습니다.

첫 천만과 동시에
아카데미 입성

<기생충>

그리고 2019마침내 영화 <기생충>이 개봉했습니다조여정은 부잣집의 사모님 최연교’ 역을 맡아 인생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기생충>은 천만 관객을 돌파한 데에 이어 해외에서까지 엄청난 흥행몰이를 했었죠덩달아 조여정도 해외 유명 감독들의 러브콜을 받았는데요대표적으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꼭 같이 작업하고 싶다라는 강한 의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기생충>

조여정은 첫 천만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영화제에 입성한 데에 이어 미국 뉴멕시코 비평가 협회상에서 여우조연상과 각종 영화제의 최우수 앙상블상을 수상했죠조여정은 국내에서도 굵직한 업적을 이루었는데요청룡영화제와 춘사영화제의 여우주연상 등 2관왕을 수상했습니다.

<하이클래스>

조여정은 현재 드라마 <하이클래스>에 출연 중인데요바람 핀 남편 안지용의 죽음으로 살인혐의를 받게 된 송여울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습니다서서히 끝을 향해가는 만큼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전개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