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개봉 한 달여가 지난 지금까지도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세계 각국에서 넷플릭스 1위를 차지함과 동시에 새로운 한류 물결을 이어가고 있는데요이런 <오징어 게임>의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드라마가 있으니바로 <갯마을 차차차>입니다. <갯마을 차차차>는 현재 한국뿐만 아니라 베트남태국필리핀 등지에서 <오징어 게임>을 누르고 넷플릭스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데요그런데 넷플릭스 1, 2위를 다투는 두 작품에 동시에 출연한 배우가 있다고 합니다.

아나운서 → 성우
목소리만 들으면 다 알걸요?

배우 김영옥은 1959년 춘천방송국에 아나운서로 처음 방송계에 발을 들였습니다하지만 당시 너무 박한 봉급에 1년도 채 되지 않아 아나운서를 그만두고 성우로 전직하게 되었는데요김영옥은 1961년 MBC 성우극회 1기 성우로무려 MBC의 개국 공신 중 한 명이기도 합니다.

김영옥은 우리에게 매우 친숙한 목소리를 가진 성우인데요. <마징가 Z>의 쇠돌이’, <로보트 태권 V>의 김훈’ 등 추억의 소년만화의 주인공을 맡은 성우가 바로 김영옥입니다김영옥은 80년대까지 성우로 왕성하게 활동했었고아직까지도 현직 성우들에게는 전설 같은 선배라고 합니다실제로 작년에는 한국방송대상에서 성우/내레이션상을 수상하기도 했죠.

4살 차이인데 어머니
본 투 비 노안 배우

<인생다큐 마이웨이>
<해피투게더>
<여고동창생>

어느덧 83세의 나이로현재 대한민국 현역 여배우 중 최고령의 배우가 된 김영옥은 우리에게 주로 어머니 혹은 할머니 역할로 익숙합니다하지만 사실 김영옥은 30대부터 할머니 분장을 하고 노인 역할을 했을 정도로 유명한 노안 배우였는데요이 때문에 나이 차이가 별로 나지 않는 동료 배우들이 아들 뻘로 출연하기도 하는 난감한 상황이 일어나기도 한다고 합니다.

실제로 1996년 드라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에서 김영옥은 치매 걸린 할머니 역을 맡았는데요며느리 역을 맡은 나문희와 아들 역을 맡은 주현과 4살 차이 남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위화감 없는 시어머니 역을 소화해 호평을 받았습니다김영옥은 2017년 리메이크 버전의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에서도 똑같이 시어머니 역을 맡아 대중의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평범한 할머니의 틀을 깬
남다른 연기력

<올드미스 다이어리>

분명 할머니 연기를 주로 맡은 건 맞지만김영옥은 그 틀 안에서도 다양한 변주를 주며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배우입니다. 2004년 드라마 <올드미스 다이어리>에서는 엄청난 카리스마로 쌍문동을 주름잡는 일명 쌍문동 쓰레빠로 등장했었습니다특히 비속어를 속사포처럼 쏟아붓는 장면은 아직도 회자되는 명장면이자김영옥에게 마치 래퍼 에미넴 같다며 할미넴이라는 별명을 안기기도 했었죠.

<써니>

<디어 마이 프렌즈>

김영옥은 2011년 영화 <써니>에서도 주인공 나미에게 구수한 욕설을 전수해주는 욕쟁이 할머니로 등장했었는데요. 2016년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는 86세의 나이에도 사륜 오토바이크를 몰고 다니는 혈기왕성한 할머니 오쌍분’ 역으로 분하기도 했습니다.

<오징어 게임>

<갯마을 차차차>

김영옥은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에서는 주인공 성기훈의 어머니 역을 맡으며 출연했습니다비중은 적었지만 드라마의 초반과 후반각각 성기훈의 행동에 강한 동기를 부여하는 중요한 조연으로 등장했었죠동시에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공진의 정신적 지주이자 최연장자인 김감리로 분해 활약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