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선망하던 연예인을 만나게 된다면 어떨 것 같나요? 심지어 그냥 스쳐 지나가는 것도 아니고, 함께 광고까지 찍게 된다면 말할 것도 없이 심장이 터질 정도로 떨릴 겁니다. 지금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가 된 이영애에게도 이런 경험이 있었는데요. 바로 이영애의 데뷔 CF이기도 한 ‘투유 초콜렛’ 광고 때의 일화입니다. 오늘은 배우 이영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투유 초콜렛과
‘산소 같은 여자’의 그녀

<투유 초콜렛> CF

이영애는 1990년, 대학교 재학시절 우연한 기회로 연예계에 발을 들이게 되었습니다. 광고 모델을 뽑는 오디션에 참가했다가 그 자리에서 다른 모델의 대타로 긴급하게 투입된 것이었는데요. 이영애가 대타로 들어간 광고는 다름 아닌 최고의 중화권 스타 유덕화와 함께 찍은 ‘투유 초콜렛’ 광고였습니다.

<마몽드> CF

광고 한 편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이영애는 90년대를 대표하는 CF 스타로 자리 잡았습니다. 마몽드 화장품 CF에서 쓰인 ‘산소 같은 여자’는 이후 이영애를 대표하는 문구가 되었죠. 이영애는 이후 연기로 눈을 돌려 지평을 넓혀갔습니다. 각종 드라마의 조연과 단역을 맡으며 조금씩 연기력을 쌓았는데요.

<댁의 남편은 어떠십니까?>
<아스팔트 사나이>
<서궁>

그러다 1993년 드라마 <댁의 남편은 어떠십니까?>에서 약혼자를 두고 바람을 피우는 ‘도도희’ 역을 완벽히 소화해 그해 SBS 연기대상 신인연기상을 수상했습니다. 이를 시작으로 1995년에는 드라마 <아스팔트 사나이>에서 비운의 삶을 사는 ‘강동희’ 역으로 호평을 받았죠. 같은 해에는 드라마 <서궁>에서 인생 첫 사극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지금과는 사뭇 다른
이영애의 신인 시절

<동기간>

<내가 사는 이유>

지금은 청순하고 단아한 이미지의 이영애지만, 신인 시절에는 사뭇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1996년 드라마 <동기간>에서는 불량서클의 리더 ‘박용자’를, 이듬해 드라마 <내가 사는 이유>에서는 가족들을 위해 술집에서 일하는 ‘정애숙’으로 분해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성공했습니다. 두 드라마 모두 성공시킨 이영애는 2년 연속 MBC 연기대상 우수 연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룹니다.

<인샬라>

<초대>

1997년 이영애는 야심 차게 영화 <인샬라>로 브라운관을 넘어 영화계로도 진출하지만, <인샬라>는 흥행에 처참하게 실패하고 말았죠하지만 이영애는 이에 굴하지 않고 1999년 드라마 <초대>의 주연을 맡으며 다시 안정적인 연기를 뽐냈습니다특히 <초대>는 당시 불륜과 혼전임신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대중들에게 큰 화제가 되었던 드라마였죠.

<불꽃>
<봄날은 간다>
<공동경비구역 JSA>

이영애는 이듬해 드라마 <불꽃>까지 성공시키며 흥행가도를 달렸는데요동시에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의 주연을 맡아 영화계에서까지 뚜렷한 발자취를 남기게 되었습니다한동안 드라마에서만 활동하던 이영애는 <공동경비구역 JSA>의 기세를 이어 2001년 영화 <선물>과 <봄날은 간다>에 출연하며 평단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드라마와 영화, 연타석 홈런

<대장금>

2003년 9이영애의 대표작이자 한류 열풍을 일으킨 드라마 <대장금>이 방영되었습니다이영애는 주인공 서장금’ 역을 맡아 대중과 평단의 마음을 모두 사로잡았습니다. <대장금>은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로까지 뻗어가 일본중국 등지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어 제2의 겨울연가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덕분에 이영애는 데뷔 13년 만에 MBC 연기대상 대상이라는 영예를 거머쥐었죠.

<친절한 금자씨>

<대장금>이 종영하고 일 년이 지났을 무렵이영애는 영화 <친절한 금자씨>로 돌아왔습니다. <대장금>에서의 순하고 부드러우면서도 강인하던 이미지를 모두 지워버릴 정도로 잔인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긴 작품이었죠이영애는 <친절한 금자씨>로 청룡영화상과 백상예술대상에서 각각 여우주연상과 영화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며 연기파 배우로 우뚝 서는 데 성공했습니다.

12년의 공백기를 깨고

이영애는 2009년 재미교포 사업가 정호영과 결혼한 이후 미국으로 넘어가 한동안 연예계를 떠나있었습니다. 2011년에는 정승권정승빈 두 아이를 낳으며 육아에 집중하는 행보를 보였는데요너무 오랜 공백기에 은퇴설이 나올 정도였지만이영애는 2017, <친절한 금자씨이후 약 12년 만의 공백을 깨고 복귀에 성공합니다.

<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는 드라마 <사임당빛의 일기>를 통해 변함없이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 호평을 받았습니다하지만 정작 <사임당빛의 일기>는 부실한 각본과 연출로 혹평을 면치 못했는데요그럼에도 10년의 세월에도 변함없는 이영애의 미모와 안정적인 연기만큼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나를 찾아줘>

한편 이영애는 2019년 영화 <나를 찾아줘>에 출연한 것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대중 앞에 섭니다다름 아닌 오는 10월 30일 방영되는 드라마 <구경이>를 통해서인데요이영애는 게임과 술에 빠져 사는 경찰 출신 보험조사관 구경이’ 역을 맡았습니다공개된 예고편 영상에서 이영애는 쓰레기장 같은 방에서 게임에 눈이 돌아가고수사를 위해 정말 쓰레기장을 뒤지는 등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