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나 지금이나 무명 배우들은 고달픈 법입니다. 생활고에 시달리며 투잡, 쓰리잡을 뛰는 것은 예삿일인데요. 심지어 안보현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후에도 일용직 노동자로 일했었는데요. 오늘은 요즘 최고 대세 배우 안보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전직 복싱 선수,
현직 모델 겸 배우

안보현은 어린 시절 복싱 선수였습니다. 하지만 복싱만 평생하고 살 자신이 없어 진로를 고민하던 와중, 영화 <주먹이 운다>를 보고 배우를 꿈꾸게 되었습니다. 안보현은 본격적으로 배우로 데뷔하기 전, 2007년 우선 모델로 먼저 데뷔했습니다. 안보현은 이 시기 함께 모델로 활동하면서 배우를 꿈꾸던 김우빈과 친해지게 되었죠.

<최고의 연인>

안보현은 스타를 꿈꾸며 야심 차게 상경까지 했지만 생활고 때문에 투잡, 쓰리잡을 뛰어야 했습니다. 그러던 중 마침내 2014년, 안보현은 드라마 <골든 크로스>의 단역 배우로 데뷔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이름 없는 배역에 불과했지만 이듬해에는 드라마 <최고의 연인>에서 ‘이봉길’ 역을 맡으며 본격적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태양의 후예>

2016년에는 최고 시청률 38%를 기록한 인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안보현은 송중기가 분한 ‘유시진’의 동료 ‘임광남’ 역을 맡았습니다. 비중은 적었음에도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여 일약 스타덤에 올랐죠. 하지만 이때까지만 해도 안보현은 여전히 일용직 알바로 전전하던 신세였습니다.

달달 서브남과
소름 돋는 악역 사이

<그녀의 사생활>

<태양의 후예> 이후 주로 단역과 조연 배우를 오가며 연기력을 점차 쌓았습니다. 2019년에는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서 주인공 ‘성덕미’의 소꿉친구이자 전 유도 국가대표 ‘남은기’로 분해 출중한 외모로 여심을 사로잡았습니다. 동시에 연기까지 안정적으로 소화해 평단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태원 클라쓰>

이듬해에는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로 연기력의 정점을 찍었다는 극찬을 받았는데요. 안보현은 마치 사이코패스 같은 악역 ‘장근원’ 역을 맡았습니다. 주인공 ‘박새로이’의 아버지 ‘박성열’을 죽인 장본인이자 박새로이의 천적 같은 인물이었죠. 안보현은 <이태원 클라쓰>로 대중성과 연기력,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입지를 다졌습니다.

<카이로스>

<유미의 세포들>

안도현은 작년 드라마 <카이로스>에도 출연했는데요. 안도현은 <카이로스>에서도 비열한 악역을 맡아 호평을 받았습니다. 안도현은 현재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의 주인공 ‘구웅’으로 출연 중입니다. 원작의 ‘구웅’과 놀라운 싱크로율로 방영 전부터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었는데요. 안도현은 동시에 오는 15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마이 네임>에서는 격렬한 액션을 펼치는 형사 ‘전필도’로 활약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