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과 패션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입니다. 요즘에는 인플루언서들이 많아지면서 비교적 덜하지만, 불과 10년 전까지만 해도 연예인들이 입고 걸치는 것은 곧바로 유행이 되곤 했습니다. 하지만 할리우드에는 팬들을 충격에 휩싸이게 한 워스트 드레서도 있는데요. 오늘은 팬들 탈덕 버튼 눌리게 한 할리우드 스타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옷은 클수록 좋다
베네딕트 컴버배치

<셜록>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2010년 전 세계에 ‘셜록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셜록>의 주연으로 우리나라에 처음 알려졌습니다. 당시 ‘잘생김을 연기한다’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로 엄청난 팬덤 몰이를 했었는데요. 하지만 미디어에 나오는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모습과는 달리 일상 속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패션은 팬들조차 당황하게 만들 정도로 충격적이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땅에 끌릴 정도로 크게 입은 바지였죠.

<닥터 스트레인지>
<더 스파이>
<스파이더맨 : 노 웨이 홈>

<셜록>으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2016년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로 마블 영화에 합류했습니다. 2019년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에서까지 활약한 이후 올 11월에는 영화 <스파이더맨 : 노 웨이 홈>에 출연해 다시 마블 히어로로 돌아올 예정인데요. 올해 4월에는 영화 <더 스파이>로 평단의 호평을 받기도 했습니다.

옷은 색이 많을수록 좋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아이언맨 2>

베네딕트 컴버배치와 함께 마블 히어로의 대표 주자 ‘아이언맨’을 맡았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도 할리우드에서는 유명한 패션 테러리스트입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유독 튀는 색을 자주 입는 배우인데요. <아이언맨> 시리즈에서는 화려한 패셔니스타이자 셀러브리티로 나왔지만 현실에서는 정반대라 팬들에게 충격을 주었습니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
<셜록 홈즈>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어린 시절부터 활동하던 아역 배우 출신의 배우인데요. 비록 성인이 된 이후 한 차례 슬럼프를 겪기도 했지만 곧 극복하고 마블 유니버스의 시작을 알린 <아이언맨>의 주인공으로 나서 화려한 복귀에 성공했습니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 이후 마블에서 하차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한동안 휴식기를 가지고 있는데요. 현재는 <셜록 홈즈>의 세 번째 시리즈를 준비 중에 있다고 합니다.

옷은 많이 입을수록 좋다
제임스 맥어보이

할리우드 패션 테러리스트 3대장 중 마지막 주자인 제임스 맥어보이는 그래도 앞의 두 사람보다는 덜 튀는 편입니다. 제임스 맥어보이는 옷을 못 입는 배우이기보다는 옷을 ‘대충’ 입는 편에 더 가까운데요. 서늘한 영국 날씨에 맞춰 패딩을 두 겹씩 입는 사진이 특히 유명하죠.

<그것 : 두 번째 이야기>
<엑스맨 : 다크 피닉스>

한편 제임스 맥어보이는 2011년부터 <엑스맨> 시리즈의 ‘찰스 자비에’로 출연 중인데요. 2019년에는 <엑스맨 : 다크 피닉스>에 출연하기도 했죠. 같은 해에는 <그것 : 두 번째 이야기>에 출연해 호평을 받았습니다. <그것 : 두 번째 이야기>를 끝으로 아직까지 차기작 소식이 없어 팬들을 애타게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