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를 기억하는 분들이라면 그 시기 TV에서 틀어주던 외화 드라마를 기억할 겁니다. 그중 어린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말괄량이 삐삐> 시리즈를 빼놓을 수 없는데요. 벌써 대략 40년이 지난 드라마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의 추억에 남아있는 명작 드라마죠. <말괄량이 삐삐>의 출연진들은 지금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영원한 삐삐
잉거 닐슨

<말괄량이 삐삐>

<말괄량이 삐삐>의 주역, ‘삐삐’를 맡은 잉거 닐슨은 원작 동화의 ‘삐삐’를 완벽히 구현해 내 ‘살아있는 삐삐’로 불렸습니다. 삐삐의 트레이드마크인 양갈래 머리, 짝짝이 양말, 주근깨 등이 한국과 전 세계를 강타했었죠. 당시 9살이던 잉거 닐슨은 매일 수천 통의 팬레터를 받았다고 합니다.

<말괄량이 삐삐>

하지만 다른 아역 배우들이 그렇듯, 너무 큰 인기를 끌었던 탓일까요.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낸 잉거 닐슨은 이후 다른 캐스팅이 들어오지 않아 고생했습니다. 게다가 인신공격에 가까운 루머에 회의를 느껴 연예계를 떠나 한동안 일반인으로 지내게 되었습니다.

<스펀지>
<히어 애프터>

그러나 잉거 닐슨의 연기 열정은 식지 않았습니다. 지방 극단에서 무명 배우나 스태프로 일하던 잉거 닐슨은 마침내 2000년 영화 <그림쇼름 성>의 단역 배우로 영화계에 복귀하게 됩니다. 지난 2011년에는 예능 <스펀지>에 출연해 국내 팬들에게 안부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2대 삐삐의 몰락
타미 에린

<말괄량이 삐삐>

드라마 <말괄량이 삐삐>의 잉거 닐슨이 1대 삐삐였다면, 1988년 개봉된 영화판 <말괄량이 삐삐>의 타미 에린은 2대 삐삐였습니다. 영화 역시 드라마만큼 전 세계적인 흥행을 만들어냈죠. 타미 에린 또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지만 안타깝게도 <말괄량이 삐삐>는 그녀의 마지막 흥행작이 되었습니다.

이후 내리막길을 걷던 타미 에린은 뜻밖의 사건에 연루되면서 근황을 전했는데요. 2013년 타미 에린의 섹스 비디오가 유출된 것입니다. 이 때문에 타미 에린이 포르노 배우로 전향했다는 소문도 돌았지만 사실은 타미 에린이 직접 비디오를 공개한 것인데요. 전 남자 친구가 비디오로 타미 에린을 협박하자 협박의 빌미를 제거하기 위해 과감하게 영상을 공개한 것입니다.

삐삐의 단짝
아니카와 토미

<말괄량이 삐삐>

삐삐의 절친, 아니카와 토미도 빼놓을 수 없죠. 삐삐와 함께 모험을 떠나기도 하며 언제나 함께 하는 중요한 인물들입니다. 드라마 <말괄량이 삐삐>에서 아니카와 토미를 맡은 배우는 각각 마리아 페르손과 페르 순트베르크였습니다. 환갑의 나이가 넘은 페르 순트베르크는 현재 사업가로 활동하며 연예계를 떠난 상태입니다.

<말괄량이 삐삐>

마리아 페르손은 <말괄량이 삐삐> 이후로도 배우 활동을 하고 싶어 했지만 순탄치 않았습니다. 잉거 닐슨과 마찬가지로 캐스팅에 난항을 겪어 연기자의 길을 포기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마리아 페르손은 간호사로 일하다 현재는 주부로 일반인의 삶을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