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나 인생 영화인생 드라마 같은 인생작이 있는 법입니다단순히 볼 때마다 재밌는 정도에 그칠 수도 있지만어떤 사람들에게는 인생을 뒤바꾸는진정한 의미의 인생작이 될 수도 있습니다신인 배우 안효섭에게 있어서 드라마 <쩐의 전쟁>이 그런 인생작인데요. <쩐의 전쟁>은 과연 어떻게 안효섭의 인생을 바꿔놨을까요?

캐나다 유학생의
외로움을 달래준 드라마

안효섭은 7살 무렵 가족들과 함께 캐나다로 유학을 떠나게 되었습니다안효섭은 어릴 때부터 영화와 드라마를 몇 번씩 반복해서 볼 정도로 심취해 있었는데요그중 안효섭의 마음을 사로잡은 작품은 바로 2007년 드라마 <쩐의 전쟁>이었습니다. <쩐의 전쟁>을 비롯해 다양한 한국 드라마를 접하며 자연스럽게 배우의 꿈을 키우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대형 기획사에 길거리 캐스팅을 당하면서 본격적으로 연예인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안효섭은 그렇게 부모님의 극심한 반대를 무릅쓰고 17살에 홀로 한국행을 감행하게 되었습니다안효섭은 2015년 드라마 <퐁당퐁당 LOVE>에서 비상한 머리를 가진 체아직으로 등장했습니다.

인지도를 얻은 안효섭은 2016년에만 3편의 드라마에 조연으로 출연하며 연기력을 쌓았습니다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에서는 9살 차이 나는 여자친구에게 직진하는 연하남 안정우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드라마 <가화만사성>에서는 과묵한 알바생 최철수로 분해 호평을 받았죠.

2년 연속 신인상
대세 신인으로

안효섭은 2017년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의 박철수로 등장해 안방극장의 왕자님으로 떠올랐습니다훤칠한 외모에 시원한 성격으로 호감 캐릭터 전문 배우라는 타이틀을 얻었습니다안효섭은 그해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배우 부문 남자 신인상을 수상했죠.
2018년에는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태산고등학교 조정부 에이스 유찬으로 분했는데요주인공 공우진의 조카이자 하루아침에 30살이 된 우서리의 든든한 조력자로 등장해 서브남앓이의 대명사가 되기도 했습니다안효섭은 SBS 연기대상에서 남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배우로서 지평을 넓혀갔습니다.

2019년에는 첫 주연 드라마인 <어비스>에서 박보영과 달달한 연기합을 보여주기도 했는데요작년에는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의 주인공으로 본격적인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안효섭은 외과 펠로우 2년 차 서우진을 맡았습니다출중한 연기력을 선보여 호평을 받은 안효섭은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을 수상했죠.

안효섭은 오는 30일 방영되는 드라마 <홍천기>에 출연할 예정인데요안효섭은 하늘의 별자리를 읽을 수 있는 비밀조직 월성당의 수장인 신비한 남자 하람으로 분했는데요안효섭은 작품을 위해 거문고까지 배우며 남다른 열정을 발휘했습니다한편안효섭은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출중한 연기력을 선보인 바 있는 김세정과 내년에 방영되는 드라마 <사내맞선>에 출연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