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편의 영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크게 3단계를 거쳐야 한다고 합니다기획촬영편집이죠이 중 가장 오린 시간이 걸리는 게 바로 기획 단계입니다특히 영화에 걸맞은 장소를 찾기 위해서 작게는 전국을넓게는 전 세계를 돌아다니는 것도 흔한 일인데요한정된 공간을 누가 다루냐에 따라 천차만별의 배경이 펼쳐지죠오늘은 같은 장소에서 찍었지만 다른 느낌을 풍기는 영화들을 비교해보겠습니다.

대저택이 전부 무료?
그레이스톤 맨션

LA의 유명한 부촌베벌리 힐즈는 그 명성만으로 혀가 자연스럽게 내둘러질 정도죠그런 베벌리 힐즈에서도 엄청난 규모의 대저택이 사실상 무료로 개방되어 있다면 믿으시겠습니까집을 구매하고 사용하진 않은 집주인이 LA 시에 저택을 기부해서 공공재산에 귀속된 건데요덕분에 제작진을 한 푼이라도 아껴야 하는 영화 제작자들이 자주 찾는 장소라고 합니다.

그레이스톤 맨션에서 찍은 영화로는 영화 <프레스티지>, <스파이더맨시리즈가 있는데요특히 <스파이더맨시리즈에서는 메인 빌런인 노만 오스본과 해리 오스본의 저택으로 모든 시리즈에 등장하죠이외에도 영화 <엑스맨>에서는 찰스 자비에 교수의 저택이자 그가 운영하는 학교의 배경으로 나옵니다.

이 영화들이 같은 장소?
그리피스 천문대

LA의 또 다른 랜드마크그리피스 천문대도 유명한 영화 촬영 장소입니다실제로 과학자들이 연구를 하는 천문대라 매우 유의미한 장소죠재밌는 점은 이 그리피스 천문대의 내부를 찍은 영화 외부를 찍은 영화가 극명하게 갈린다는 점인데요영화 <트랜스포머>에서는 납치된 범블비를 구하러 온 오토봇들이 외벽에 붙어있는 걸 볼 수 있습니다.

그리피스 천문대는 영화 <라라랜드>의 배경으로도 유명한데요주인공 세바스찬과 미아의 데이트 장소이기도 합니다두 사람이 보는 천체 영상과 불 꺼진 천문대를 돌아다니는 것 보두 실제 장소를 촬영한 것이죠게다가 영화의 명장면이기도 한 별들 사이에서 춤추는 장면의 배경이 바로 그리피스 천문대입니다.

신화와 마법의 공간
본 우드

건축물에서 자연으로 넘어가 볼까요잉글랜드에 위치한 숲, ‘본 우드는 직선으로 곧게 뻗은 침엽수 숲입니다그만큼 어딘가 어두우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기는 명소죠본 우드에서 찍은 영화로는 모두가 아는 영화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이 있습니다영화 시작부에서 해리와 헤르미온느론이 현상금 사냥꾼들에게 쫓기는 장소가 바로 여기죠.

2013년 영화 <토르 다크 월드>에도 본 우드를 배경으로 한 전투신이 나옵니다영화 초반부토르를 비롯한 아스가르드 전사들이 아홉 왕국을 순회하던 중 마지막으로 바나헤임의 잔당들과 싸우는 장면이 나옵니다예고편에도 나왔던 바위 거인과의 싸움의 배경이 바로 본 우드 숲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