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불과 27억 원의 제작비로 800만 관객을 동원한 메가 히트작, <과속스캔들>을 기억하시나요인기 라디오 DJ ‘남현수에게 어느 날 딸과 손자까지 한꺼번에 생기는 가족 코미디 영화로아직까지도 한국 코미디 영화의 수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입니다벌써 13년 전인 <과속스캔들>의 출연진들은 지금 어떻게 지낼까요?

썩소짤의 주인공
왕석현

<과속스캔들최고의 명장면 하면 황기동의 썩소’ 장면을 떠올리실 분들이 많을 겁니다당시 왕석현은 과속 3대의 황기동’ 역할을 맡기 위해 무려 1000 대 1의 경쟁률을 뚫어 화제가 되었었는데요모두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만큼 <과속스캔들>에서도 5살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성숙한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습니다.

왕석현은 현재 청소년 연기자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데요. 2018년에는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윤선우가 분한 김형태의 아역으로 등장해 깜찍한 순애보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같은 해에는 드라마 <신과의 약속>에서 섬세한 내면 연기를 선보여 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이밖에도 왕석현은 각종 예능에 출연하며 독보적인 예능감과 입담을 선보이는 등훌쩍 자란 모습으로 팬들을 찾았습니다.

신인상만 10
박보영

2006년 청소년 드라마 <비밀의 교정>으로 데뷔한 박보영은 <과속스캔들이전까지는 큰 주목을 받지 않던 배우였습니다드라마 <마녀유희>에서는 한가인의 아역을, <왕과 나>에서는 구혜선의 아역을 맡는 등주로 아역으로 유명하던 배우였죠그러다 2008년 <과속스캔들>의 황정남으로 캐스팅되면서 그해 각종 영화제에서 신인상만 무려 10개를 휩쓰는 등충무로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게 되었습니다.

당시 19살이었던 박보영은 어느새 서른을 훌쩍 넘겨 로맨틱 코미디의 여신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이미 올 상반기에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서 28살의 나이에 뇌종양에 걸린 탁동경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죠한편 박보영은 현재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에 캐스팅되어 한창 촬영 중에 있습니다.

완벽 재기에 성공
차태현

1990년대부터 전도연이병헌김정은 등 쟁쟁한 인기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던 배우였습니다하지만 2000년도에 들어서는 아쉽게도 2001년 영화 <엽기적인 그녀>를 끝으로 이렇다 할 흥행작을 만나지 못해 슬럼프를 겪고 있었죠그런 차태현에게 <과속스캔들>은 완벽한 복귀작이자 터닝 포인트가 된 작품이었습니다.

차태현은 지난 2017년에는 영화 <신과 함께>로 천만 배우의 반열에 오르면서 완전히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매번 친근하면서도 푸근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전하는 연예인 차태현은 오는 8월 드라마 <경찰수업>으로 브라운관에 복귀할 예정인데요차태현은 경찰대학의 교수이자 전직 베테랑 형사였던 유동만으로 분할 예정입니다.

기동이 아빠
임지규

<과속스캔들>에서 황정남의 전 남자친구이자 황기동의 친부로 등장했던 배우 임지규는 아마 많은 사람들에게 생소한 이름일 겁니다당시 박보영과 무려 띠동갑 차이가 나는 배우여서 동안 배우로도 유명했던 배우였는데요현재는 주로 조연이나 단역 배우로 활동하는 배우입니다하지만 막상 들으면 이 사람!’ 할 만큼 다작을 한 배우입니다.

대표작으로는 2011년 드라마 <최고의 사랑>이 있죠임지규는 차승원이 분한 독고진의 매니저김재석으로 분했습니다올 상반기에는 드라마 <대박부동산>에서 원귀가 된 유령 작가 김병호로 분해 출연했었습니다작년에는 드라마 <18 어게인>에서 야구선수 예지훈의 친형이자 지훈과 함께 사는 소연의 친 아버지로 특별 출연했는데요비록 비중은 적었지만 가슴 아픈 사연을 간직한 캐릭터인 만큼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신 스틸러 유치원 선생님
황우슬혜

 

뛰어난 외모로 신인시절부터 주목을 받은 황우슬혜도 <과속스캔들>에 이름을 올린 배우입니다황우슬혜는 작중 남현수가 첫눈에 반하는 상대이자 기동이의 유치원 선생님으로 등장했는데요비중도 적고인지도가 없던 신인이었지만 청순한 외모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데 성공했습니다.

황우슬혜는 작년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해 명품 조연으로서 이름을 알렸는데요오는 하반기에는 드라마 <엉클>에 출연할 예정이라고 합니다황우슬혜는 로얄 스테이트의 얼굴마담이자 톡톡 튀는 활력소, ‘김유라로 분해 모두의 선망의 대상이 되는 아이콘으로 이미지 변신을 꾀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