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비밀 데이트를 목격한 적 있나요만약 친구가 아니라 잘 아는 연예인이 내 눈앞에서 데이트를 즐긴다면 어떨 거 같나요실제로 15년 전명동 한복판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습니다당시 명동을 걷던 사람들은 한 연예인 커플의 비밀 데이트뿐만 아니라 키스까지 목격했는데요지금도 레전드로 꼽히는 당시 상황을 전달드립니다.

미스 캐스팅 논란 일었던
드라마 <궁>

2006년 방영된 드라마 <>은 만화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입니다무려 30%에 가까운 시청률을 기록해 화제가 됐는데요사실 드라마 방영 전만 해도 <>은 미스 캐스팅 논란이 계속됐던 드라마입니다. <>은 입헌군주제가 유지되고 있는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데요배우 주지훈이 황태자 이신윤은혜가 황태자비 신채경’ 역을 맡았죠.

주지훈은 모델윤은혜는 아이돌 출신으로 모두 연기 경험이 적은신인 배우들이었습니다원작 만화의 인기가 높았던 만큼 드라마 <>은 첫 방송부터 연기력 비판부터 싱크로율 논란 등각종 논란에 휩싸였습니다하지만 <>은 그런 논란을 단 한 방에 종식시키고 열풍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드라마 설정과 화제성
모두 잡은 이 장면

그 한방은 바로 <>이 채택한 촬영 방법 덕분에 탄생했습니다원작과 드라마 <>은 모두 시민들에게 얼굴이 알려진 황태자 부부라는 설정을 가지고 있었습니다이를 활용해 감독은 촬영 중인 사실을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고 명동으로 나섰습니다그리고 주지훈과 윤은혜를 명동 길거리 한복판으로 보내 길을 지나던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죠그리고 키스를 하도록 했습니다.

유명 연예인 두 사람이 명동 한복판에 카메라도 없이 서자 시민들의 이목이 집중되었는데요웅성거리며 모여들던 시민들은 두 사람이 길거리에서 키스를 하자 너나없이 핸드폰으로 촬영에 나섰습니다카메라부터 스태프까지 모두 저 멀리 숨어있던 터라 시민들은 드라마 촬영 사실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죠.

시민들은 키스 후 도망치듯 빠져나가는 두 사람의 모습을 찍어 공유했습니다두 사람의 명동 키스와 사진은 곧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는데요손을 꼭 잡고 도망치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야말로 청춘 드라마의 한 장면과 같아 큰 인기를 모았습니다그렇게 드라마 <>은 화제성과 드라마 설정을 한 번에 잡았죠.

워너비가 된 윤은혜

명동 키스 장면으로 윤은혜는 일약 스타덤에 오르게 됩니다윤은혜는 본래 중학교 3학년부터 걸그룹 베이비복스로 활동한 아이돌이었는데요지금과 달리 아이돌이 연기를 하는데 부정적인 상황 속에서 윤은혜는 <>을 통해 배우 데뷔에 성공합니다물론 여기에는 윤은혜의 연기가 시청자를 만족시켰다는 점도 한몫했죠.

윤은혜는 <이후 <포도밭 그 사나이>, <커피프린스 1호점>을 통해 <>에서 보인 연기력이 우연이 아님을 입증했습니다특히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는 남장여자 고은찬’ 역을 맡아 숏컷 붐을 일으키기도 했죠윤은혜는 드라마가 동남아에서 흥행하며 한류스타 자리에까지 오르는데요꾸준히 드라마 <보고싶다>, <미래의 선택>, <설렘주의보등을 통해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습니다.

글로벌 스타가 된 주지훈

주지훈 역시 <>이 데뷔작이었습니다그는 19살부터 모델로 활동해 왔는데요특유의 귀공자 분위기에 반한 <감독을 통해 데뷔하게 됐죠주지훈은 시트콤 <논스톱 3>에서 단역으로 출연한 경험만 있어 수차례 캐스팅을 거부했었습니다하지만 막상 배역을 맡자 까칠한 황태자 모습을 찰떡같이 연출해냈죠연기력 역시 눈에 띄게 늘었죠.

<>으로 스타덤에 오른 주지훈은 대번에 주연급 배우로 거듭납니다이후 누아르스릴러사극까지 각종 장르에 도전하면서 이제는 그가 모델 출신이라는 것도 모르는 사람이 많을 정도죠. 2017년에는 영화 <신과 함께>를 통해 천만 배우에 등극하기도 했는데요. 2019년부터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에서 세자 이창을 맡아 열연을 펼쳐 자신의 얼굴을 세계에 알리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서브 주인공으로 송지효와 김정훈이 출연했는데요주지훈의 전 연인 역을 맡은 송지효는 드라마 <주몽>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았습니다현재는 예능에서 맹활약하고 있죠한편 김정훈은 이인자로 호시탐탐 주지훈의 자리를 노렸는데요중국과 일본으로 진출해 글로벌 스타로 발돋움했으나 음주운전과 여자친구를 상대로 한 임신 중절 강요 논란으로 물의를 낳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