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아무리 이름을 날리는 배우라 하더라도그들도 전부 무명이었던 시절이 있었을 겁니다배고픔과 막막함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의 멸시와 무시도 무명 시절의 서러움을 더했을 겁니다배우 이유리도 마찬가지였는데요무명 시절 한 영화감독 때문에 곤혹을 치른 적이 있다고 합니다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학교 4>로 혜성처럼 나타난
라이징 스타


이유리는 2001년 청춘 드라마 <학교 4>로 데뷔했습니다신예 배우들의 등용문으로 유명한 <학교시리즈답게 이유리를 비롯한 공유임수정 같은 걸출한 배우들을 발굴한 작품이죠이유리는 신인임에도 출중한 연기력을 선보여 시청자들과 방송 관계자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습니다그 이후에는 드라마 <러빙 유>, <노란손수건등에 얼굴을 비추며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내게 됩니다.
2004이유리는 신인 배우들의 필수 코스인 공포 영화에 출연해 호러퀸 자리를 노렸습니다바로 영화 <분신사바>였는데요이유리는 한 고등학교에 나타난 의문의 원혼, ‘인숙을 맡았습니다비록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원혼으로 분한 이유리의 오싹한 연기가 일품인 작품이었죠.

그런데 이유리는 <분신사바>를 찍는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곤욕을 치르게 되었습니다영화 장면 중 이유리의 입안에서 갯지렁이가 꿈틀거리는 장면을 찍어야 했는데이유리는 당연히 이 장면에서 실제 갯지렁이가 아니라 산낙지를 쓴다고 알고 있었습니다이유리는 당시 특수 렌즈를 착용하고 있어서 앞을 볼 수 없는 상태라 스태프들이 말한 대로 자신의 입에 있는 게 산난지라고 굳게 믿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사실 이유리의 입안에 있던 것은 실제 갯지렁이였습니다감독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들이 이유리를 속이고 촬영한 것이죠심지어 그렇게 고생해서 찍은 장면은 지나치게 자극적이라는 이유로 편집이 돼버리고 말았습니다이유리는 10년 후 예능에 출연해 살생부를 언급하며 신인이라 그때는 아무 말도 못 했지만 지금 같아서는 감독님께 택배로 보내드리고 싶다라며 여전한 분노를 표했습니다.

김수현과 김순옥의
선택을 받은 배우


이유리 하면 빠질 수 없는 게 가족 드라마죠. 2004년 드라마 <부모님전상서>를 시작으로 2006년 <사랑과 야망>, 2008년 <엄마가 뿔났다등 3편의 작품에서 김수현 작가와 함께 작업을 하게 됩니다이유리는 김수현 작가님은 제게 기회를 많이 주신 분이고 연기를 통해 배워갈 수 있게끔 해 준 연기사관학교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무한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보냈습니다.

그럼에도 이유리의 출세작은 뭐니 뭐니 해도 김순옥 작가의 2014년 작, <왔다장보리>그전에도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 <노란복수초등에서 강렬한 악녀 연기를 선보이기는 했지만 이유리가 <왔다장보리>에서 보여준 악녀 연기는 대한민국 드라마계의 판도를 뒤흔들었습니다이유리는 <왔다장보리>의 연민정 역으로 그해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전성기를 맞이합니다.

이후 이유리는 <천상의 약속>, <아버지가 이상해같은 가족 드라마에 다수 출연하면서 중장년층만 본다는 편견을 깨버리고 젊은 층에게까지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습니다한편 이유리는 작년 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을 성황리에 종영한 후 휴식기를 가지며 다양한 예능에 얼굴을 비추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