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사태로 실감이 잘 안 날 수도 있지만한국 영화계는 세계와 승부할 수 있을 정도로 크게 성장하고 있습니다물론 할리우드 대자본 영화들과 경쟁하기에는 아직 힘들지만 우리나라에도 대중들에게 저평가를 받은 숨겨진 명작들이 의외로 많습니다오늘은 홍보가 부족해 알려지지 않은 액션 영화 TOP 5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소간지의 액션
<회사원>

2012년 영화 <회사원>은 소지섭이미연곽도원 주연이라는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하는 영화입니다. <회사원>은 살인청부회사에 일하는 회사원’ 킬러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소지섭이 과장 지형도로 분했죠한국 영화에서는 드문 소재인 전문 킬러를 다룬 영화로 스타일리시한 액션으로 호평을 받은 영화입니다.


하지만 <회사원>은 손익분기점 150만 관객도 넘기지 못하며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습니다액션 영화로써 액션신 전반에 충실한 영화였지만허술한 스토리라인과 미흡한 연출력이 문제점으로 꼽혔죠게다가 당시 경쟁작으로 장쯔이와 장동건이 주연을 맡은 영화 <위험한 관계>와 대규모 블록버스터 <007 스카이폴>이 있어 관객들을 빼앗겼죠.

마동석을 찌른 연쇄살인마
<악인전>


코리안 헐크마블리다양한 별명으로 불리는 마동석의 액션 영화 <악인전>도 평가에 비해 큰 흥행 성적을 거두지 못한 영화입니다. <악인전>은 거친 액션과 더불어 조폭연쇄살인마경찰 3명의 팽팽한 신경전이 돋보이는 영화죠사실 <악인전>은 칸 영화제에 초청을 받아 심사위원이었던 타란티노 감독의 극찬을 받아 개봉 전부터 화제가 된 영화였는데요.



그런 기대에 힘입어 개봉 직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기까지 했습니다하지만 바로 그 다음 주 개봉한 영화 <알라딘>에 밀린 것을 시작으로 <기생충>에까지 밀려 손익분기점을 겨우 넘긴 330만 관객으로 마무리됐습니다다만극장에서 내려간 후 VOD에서 쏠쏠한 성적을 거두고 해외에 판권도 판매하는 등 선전을 거뒀습니다.

임창정 팬이라면 들어와
<공모자들>

아는 사람들은 다 안다는 2012년 영화 <공모자들>은 임창정의 팬들의 필수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생활 연기와 코미디 연기에 일가견이 있는 임창정의 보기 드문 정극 연기를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죠특히 좁은 여객선을 배경으로 장기밀매라는 잔혹한 소재를 다룬 영화인만큼 유혈이 낭자한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공모자들>은 손익분기점을 넘기기는 했지만, 160만 관객이라는 그렇게 크지 않은 성적을 기록했는데요하지만 청소년 관람불가라는 악조건과 지나친 잔인함 때문에 160만 관객으로 그친 것이죠하지만 잘 짜인 플롯과 신선한 소재알찬 액션신후반부의 반전까지 구성이 꽉 찬 영화라 의외로 호평을 많이 받은 영화입니다.

마블리가 마블리 했다
<성난 황소>


영화 <부산행>, <범죄도시>로 하나의 장르로 떠오른 마동석의 원톱 주연의 영화 <성난 황소>도 현란한 액션을 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앞서 성명한 <악인전>과 비슷해 보이지만, <성난 황소>는 그보다 훨씬 가볍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처음부터 끝까지 마동석의 맨몸 액션만으로 극을 이끌어나가는 게 특징이죠역시나 마동석의 파워에 힘입어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좋은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성난 황소>는 결국 160만 관객에 못 미치는다소 아쉬운 성적으로 마침표를 찍었는데요대중들이 꼽은 가장 큰 패착은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받았음에도 잔혹성이 두드러져 가족 단위의 영화로 부적합했다는 게 가장 큰 원인이었습니다게다가 너무 전형적인 영화의 스토리에 진부하다는 혹평도 있었죠하지만 스토리와는 별개로 액션만은 만족스러웠다는 호평도 받으며 마동석의 저력을 확인한 영화입니다.

쿠폰으로 사람 죽이기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데뷔작인 영화 <꽃잎>으로 청룡영화제 신인여우상을 수상한 이정현에게 19년 만에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안긴 작품,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입니다겨우 3억 원으로 찍은 저예산 독립영화인 만큼 이정현이 노 개런티로 참여했음에도 불구하고 40만 관객을 겨우 동원해 아쉽게도 손익분기점을 넘기지 못했죠.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는 한국에서는 만나기 힘든 고어 장르의 영화인데요하지만 마냥 잔인하기보다는 유혈 장면을 과장스럽게 묘사해 어딘가 우스꽝스러운 느낌이 들어 체감적으로 느끼는 잔인함은 덜한 편입니다.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의 최고 볼거리는 실생활에서 볼 수 있는 소품으로 창의적으로 사람을 죽이는 주인공 수남의 살인신인데요특히 수남이 빵 봉지 안의 투폰을 날려 형석을 처리하는 장면이 압권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