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간접광고에 대한 방송 규제가 꽤 엄격한 편이었습니다. 하지만 갈수록 거대 자본이 요구되는 방송 규모에 간접광고 규제가 느슨해지기 시작했는데요. PPL은 드라마 제작에 꼭 필요한 자본을 조달하는 유용한 통로이지만, 때로는 너무 과도한 PPL로 시청자들의 얼굴을 찌푸리게 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오늘은 과도한 PPL로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드라마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던킨 투하츠’
<더킹 투하츠>

<더킹 투하츠>

이승기와 하지원의 만남으로 화제가 되었던 2012년 드라마 <더킹 투 하츠>는 시청률 40%를 찍었던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의 후속작이라는 엄청난 메리트 속에서 첫 발을 뗐습니다. 첫 회의 시청률만 16%가 넘을 정도로 순조로운 시작이었는데요. 하지만 그런 기대는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더킹 투하츠>

<더킹 투 하츠>가 도넛 브랜드 ‘던킨 도너츠’의 PPL을 너무 과도하게 한 것이 그 이유였습니다. 실제로 드라마에는 던킨 도너츠의 로고가 노골적으로 나오는 것은 예사고, 드라마 속 인물이 도넛의 맛을 칭찬하는 대사를 읊기도 했었죠. 심지어 주인공 이재하가 김항아에게 프러포즈를 하는 중요한 장면에서도 하트 모양 도넛으로 프러포즈를 하는 기행을 남발해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일부 시청자들은 ‘<더킹 투 하츠>가 아니라 <던킨 투 하츠>다’라는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했었죠.

이 정도면 CF 아니야?
<용팔이>

<용팔이>

김태희의 2년 만의 방송 복귀작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드라마 <용팔이>로 PPL 때문에 시청자들이 등을 돌린 작품입니다. <용팔이>는 방영 직후부터 과도한 제품 클로즈업, 노골적인 노출 등 다양한 PPL 문제가 있었는데요. 그 문제가 극명하게 드러난 것은 9화부터였습니다.

<용팔이>

드라마 속 ‘김태현’은 ‘한여진’과 대화를 하던 중 한여진이 ‘어디를 가든 너와 함께라면 괜찮아’라고 하자 ‘아로미 핸드폰 줘 봐. 방 좀 알아보게’라며 한 앱을 실행합니다. 바로 부동산 어플 ‘직방’이었죠. 드라마 배경처럼 스쳐 지나가는 여타 PPL과는 달리 어플이 가동되는 과정과 주인공이 실제 어플로 집을 찾는 것까지 클로즈업으로 보여줘 시청자들의 비웃음을 샀습니다.

왜 김치가 양복 안에서 나와?
<더 킹 : 영원의 군주>

<더 킹 : 영원의 군주>

‘황실 커피랑 맛이 똑같아. 첫 맛은 풍부하고, 끝 맛은 깔끔해’. 놀랍게도 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에 실제로 나온 등장인물의 대사입니다.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거대한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인 만큼 막대한 규모의 자본을 요구하는 작품이었는데요. 이 때문에 약 100여 개의 협찬사로부터 지원을 받은 작품으로 악명이 높았습니다.

<더 킹 : 영원의 군주>

김은숙 작가의 이전 작 드라마 <도깨비>에도 다소 뜬금없는 PPL로 시청자들을 황당하게 했지만,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그 정도를 넘어섰다는 여론이 들끓었습니다. 특히 대한제국의 왕과 국무총리가 회의를 하는 자리에 근위대장이 ‘고구마에는 역시 김치죠’라며 자연스럽게 양복 안주머니에서 김치를 꺼내는 장면은 황당함을 넘어 경악스럽다는 혹평을 받은 PPL 장면이었습니다.

중국드라마 아니야?
<여신강림>

<여신강림>

지난 2월 종영한 드라마 <여신강림>은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 등 떠오르는 신예 스타들이 대거 등장해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된 작품입니다. 게다가 원작 웹툰 또한 인기작이었던지라 탄탄한 스토리가 보장되어 큰 기대를 받았죠. 하지만 상상도 못했던 문제가 <여신강림>의 발목을 잡았는데요.

<여신강림>

바로 과도한 PPL 노출이었습니다. 심지어 뜬금없는 중국 제품과 회사의 PPL이라 더 큰 시청자들의 질타를 받았죠. <여신강림> 속 버스정류장은 한국인들은 읽을 수도 없는 중국 회사의 광고가 버젓이 그려져있는가 하면, 한강에 놀러 간 고등학생들은 한국에서는 판매하지도 않는 인스턴트 훠궈를 즐겨먹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여신강림>

심지어 작중 인물은 쇼핑도 중국 인터넷 쇼핑몰로 하는 등, 무리수에 가까운 PPL로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심지어 중국의 동북공정 문제가 대두되던 시기라 더욱 큰 문제가 되었는데요. 결국 <여신강림>의 시청률은 2%까지 떨어지는 등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아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