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 해, 전 국민을 TV 앞으로 모이게 했던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기억하시나요? 시청자들을 오매불망 기다리게 했던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드디어 시즌 2가 돌아옵니다. 오는 17일 첫 방영될 예정인데요. 그중 가장 기대되는 것은 추민하의 고백과 거의 동시에 나타난 전 아내 사이에서 양석형이 보일 행보죠. 김대명이 맡은 양석형은 푸근한 외모와 순둥한 성격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캐릭터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마냥 순둥할 줄 알았던 김대명에게 반전 과거가 있다고 해서 화제입니다.

순한맛과 불닭맛을
오가는 필모

<어쌔신>

김대명은 목사인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배우의 길을 걸었습니다. 처음에는 연극과 뮤지컬에 주로 출연해 무대에서 주로 활약했는데요. 특히 타고난 미성과 노래 실력으로 뮤지컬계에서 주목받는 배우로 떠올랐죠. 2009년에는 김무열과 함께 뮤지컬 <어쌔신>의 주연을 맡기도 했습니다.

<미생>
<마음의 소리>

그런 김대명이 본격적으로 대중들에게 인지도를 얻은 것은 2014년 드라마 <미생>부터였습니다. 주인공 ‘장그래’의 사수인 ‘김동식’ 역을 맡아 일명 ‘만찢남’ 타이틀을 얻었습니다. 특히 장그래를 막 대하는 듯하면서도 뼈가 되고 살이 되는 조언을 아끼지 않고 일적인 면에서도 살뜰히 챙겨줘 청년들의 ‘워너비 상사’가 되었죠. 게다가 2016년에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의 ‘조준’으로 등장해 또다시 ‘만찢남’다운 면모를 보였죠.

<더 테러 라이브>

<방황하는 칼날>

그렇다고 김대명이 친근한 배역만 맡은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그 푸근한 인상을 무기로 악역에서 더 큰 존재감을 보인 캐릭터이기도 한데요. 2013년 영화 <더 테러 라이브>에서는 테러범 ‘한승우’를 맡았는데요. 독특하게도 김대명은 목소리만으로 출연했고, 한승우를 맡은 배우는 이다윗이었습니다. 이듬해 영화 <방황하는 칼날>에서는 학원을 운영하면서 미성년자 성매매를 운영하는 ‘양태섭’으로 등장했죠.

<특종 : 량첸살인기>

<해빙>

2015년에는 영화 <특종 : 량첸살인기>에서 조정석과 함께 합을 맞췄는데요. 이때도 김대명이 맡은 역할은 연쇄살인마였습니다. 조정석이 분한 기자 ‘허무혁’이 쫓는 살인사건의 진범, ‘한승우’를 연기했죠. 영화 <해빙>에서도 어딘가 섬뜩하고 수상한 정육점 사장으로 등장했습니다.

돌아온 슬의생 곰탱이

<슬기로운 의사생활>

김대명은 2020년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산부외과 의사 양석형을 연기했습니다. 눈치 없고 만사태평하기만한 캐릭터인 줄 알았지만 누구보다 주변 사람들을 아끼며 사실상 드라마의 주 무대인 ‘미도와 파라솔’ 밴드의 창시자이기도 하죠. 답답한 면 때문에 레지던트 ‘추민하’의 속을 터지게 하지만 속 깊고 자상한 매력에 추민하의 고백을 받는 걸로 시즌 1이 마무리가 되었는데요.

<슬기로운 의사생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 2 최고의 관전 포인트는 뭐니 뭐니 해도 양석형과 추민하, 그리고 아직 공개되지 않은 양석형의 전 아내의 관계죠. 드라마에서 양석형은 ‘아무 관계 아니다’라고 딱 잘라 시청자들은 한 시름 덜었지만 추민하와의 관계에 그린라이트가 들어오질 않아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