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명작 공포영화를 논할 때 꼭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영화가 있습니다바로 군대를 소재로 한 영화 <알포인트>인데요. 2004년에 개봉했으니벌써 17년 전 영화지만 지금 봐도 세련된 연출과 짜임새 있는 스토리볼 때마다 새로운 복선 등으로 잊을만하면 회자되는 명작입니다그 시절 모든 군인들을 밤잠 설치게 했던 영화, <알포인트>의 출연진들은 지금 뭘 하고 있을까요?

최태인 중위
감우성

<결혼은, 미친 짓이다>
<알포인트>

감우성은 <알포인트>에서 수색대 두더지 셋을 이끄는 최태인 중위를 맡았습니다지휘관답게 가장 이성적인 인물이지만그렇기 때문에 더 안타까운 최후를 맞이한 인물입니다당시 감우성은 드라마 <사랑해 당신을>, <현정아 사랑해>, 영화 <결혼은미친 짓이다등을 통해 멜로 연기 강자로 거론되던 배우였죠. <알포인트>를 통해 이미지 변신에 성공하면서 평단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왕의 남자>
<키스 먼저 할까요?>
<조선구마사>

감우성은 이듬해 영화 <왕의 남자>를 통해 천만 배우의 반열에 오르기도 했는데요. 2018년에는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의 주연으로 출연하면서 중년의 멜로를 열연했습니다감우성은 원래 올 초 드라마 <조선구마사>로 복귀할 예정이었죠무려 10년 만의 사극 복귀작이라 큰 기대를 받았지만동북공정과 역사왜곡 논란으로 일주일 만에 폐지되었죠감우성은 주연으로써 책임감을 느껴 사과문을 올렸고아직까지 자숙 중입니다.

조병훈 상병
김병철

<알포인트>

<알포인트>의 주제를 한 마디로 표현한 카피 라이트, ‘손에 피를 묻힌 자돌아가지 못한다는 사실 영화 내에 등장하는 비석에 있는 문구입니다한자로 쓰인 이 문구를 해석한 사람은 다름 아닌 조병훈 상병이었는데요조병훈 상병을 연기한 배우는 다름 아닌 김병철이었습니다김병철은 당시 데뷔 1년 차의 파릇파릇한 신인이었는데요. <알포인트>를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았습니다.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시지프스>

다양한 작품들에서 조연과 단역으로 활약하던 김병철은 오랜 무명 생활 끝에 출세작을 만나게 됩니다바로 드라마 <태양의 후예>인데요주인공 유시진의 직속상관인 대대장 박병수를 맡아 강한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그 이후로도 드라마 <도깨비>에서는 일명 파국 귀신’, 박중헌,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전직 추노꾼 일식이를 맡아 김은숙 작가의 작품의 신 스틸러로 활약했습니다최근에는 드라마 <시지프스>의 최종 흑막, ‘시그마로 분해 열연을 펼쳤죠.

장영수 병장
오태경

<화엄경>
<올드보이>
<알포인트>

두더지 셋의 유일한 생존자장병수 병장을 맡은 배우는 오태경이었습니다오태경은 1993년 영화 <화엄경>으로 데뷔해 일찍이 영화계의 주목을 받은 배우였습니다. 2003년에는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에서 최민식이 맡은 오대수’ 아역으로 출연하기도 했죠오태경은 <알포인트>에서 소년병 출신의 어린 병장이면서 두더지 셋 중 유일하게 손에 피를 묻히지 않은 자.

<조난자들>
<시, 나리오>

오태경은 다양한 영화의 조연과 단역으로 활약했는데요그 밖에도 독립 영화에서 활약한 바 있습니다독립 영화계의 거인노영석 감독의 영화 <조난자들>가 대표적이죠작년에는 신소율과 함께 <나리오>의 주연을 맡아 잔잔한 멜로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박재영 하사
이선균

<알포인트>

대한민국에서 짜증 연기를 제일 잘 하는 배우이선균의 히스테릭한 연기는 신인 때부터 남달랐습니다당시 신인이던 이선균은 <알포인트>에서도 툭하면 짜증을 부리고 욕을 남발하는 박재영 하사를 맡았죠조연임에도 불구하고 영화의 명장면 중 하나인 정 일병의 시신을 발견한 장면에서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커피프린스 1호점>
<파스타>
<끝까지 간다>
<킹메이커>

이선균은 <알포인트이후로 드라마 <하얀거탑>, <커피프린스 1호점등에서 진중하고 부드러운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는데요그럼에도 드라마 <파스타>,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 <끝까지 간다등에서 특기인 짜증 연기로 개성을 살렸죠영화 <기생충>의 박 사장으로 해외까지 진출한 이선균은 올해 영화 <킹메이커>와 <사일런스>의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