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받은 사람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연예계에 낯선 타지에 온 외국인이 입지를 다지기란 말 그대로 하늘의 별 따기 일 것입니다하지만 이런 바늘구멍 같은 기회를 뚫은 인물이 있었으니바로 다니엘 조이 알브라이트입니다. 최근 영화와 드라마를 가리지 않고 출연하며 외국인 역할을 독식 중이라는 배우조이 알브라이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잘나가던 셰프의
갑작스러운 한국행

<런닝맨>

알브라이트는 원래 미국 플로리다에서 전문 셰프로 일했었습니다오랜 시간 셰프로 일하면서 무료함을 느낄 즈음 TV에 나오고 싶다는 어린 시절의 꿈과 광고모델이었던 어머니의 영향으로 배우의 길을 선택하게 됩니다그리고 한국에서 대학을 다니던 2014우연히 예능 <런닝맨>의 출연자였던 이광수에 의해 방송에 일반인 게스트로 참가하게 됩니다.
   

<택시운전사>

알브라이트는 나중에 한 인터뷰에서 <런닝맨>에 출연했던 게 배우로 꿈을 굳히는 결정적인 계기였다고 밝혔죠이후로 알브라이트는 영화와 드라마 등 작품을 가리지 않고 단역배우로 활동하게 됩니다대표작으로는 2016년 영화 <오빠생각>과 2017년 영화 <택시 운전사>가 있는데요.

   

<택시운전사>
<국가부도의 날>

특히 <택시운전사>에서는 주인공 위르겐 한츠페터 옆의 신입기자로 등장해 제대로 대사까지 읊는 등엑스트라 이상의 연기를 선보였죠조금씩 존재감을 알린 알브라이트는 이듬해인 2018년에는 무려 5편의 작품에 출연하게 됩니다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는 김혜수가 맡은 한시현와 대적하는 IMF 실무진으로 등장했습니다.

미군 역은 전부 저에게

<미스터 션샤인>
<백두산>

지지부진한 단역 생활을 하던 알브라이트에게 딱 맞는 배역들이 쏟아져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바로 외국인만이 가능한 미군이라는 역이었죠이후로 알브라이트는 2018년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미국 측 병사로 등장한 것을 시작으로 2019년 영화 <장사리>와 <백두산등에서 미군으로 출연했었는데요. 2020년 영화 <반도>에서도 미군으로 나왔고최근 개봉한 영화 <서복>에서는 외국 용병 중 한 명으로 등장했었죠.

   

<의사요한>
<나를 사랑한 스파이>
<빈센조>

군인을 제외하고도 드라마 <의사요한>에서는 의사로,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는 주인공 데릭현을 유혹하는 맥스 호프만으로 등장하는 등 다양한 연기를 소화했습니다최근 성황리에 종영한 드라마 <빈센조>에서는 송중기가 연기한 빈센조에게 이용당하는 미술관 VIP 고객 조지 앤더슨으로 분했습니다.

   

<승리호>

알브라이트와 송중기의 인연은 <빈센조>가 끝이 아닌데요알브라이트는 송중기 주연의 영화 <승리호>에도 출연했었습니다우주 개발 기업 UTS의 회장인 설리반을 인터뷰하는 기자 중 한 명을 맡았죠알브라이트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내 연기 인생을 통틀어 가장 기억에 남는 신이었다훌륭한 배우인 리처드 아미티지와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라며 감회를 밝히기도 했었죠알브라이트는 최근 소속사와 계약을 체결하는 등 본격적으로 방송계에 발돋움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