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슈퍼히어로 하면 뭐가 제일 먼저 떠오르시나요어떤 사람은 슈퍼히어로의 초능력을또 어떤 사람은 화려한 전투신을 떠올릴 수도 있겠죠또 어떤 사람은 의상을 떠올릴 수도 있을 겁니다영화가 흥행에 성공하면 따로 코스튬도 나와 전 세계의 할로윈을 빛내는 슈퍼히어로 의상도 빼놓을 수 없죠하지만 정작 히어로를 연기한 배우들에게 슈퍼히어로 의상은 고역 중의 고역이었다는데요배우들은 왜 그렇게 의상에 질색했을까요?

눈으로 물 마시기
<스파이더맨>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한다는 히어로여러분의 친절한 이웃스파이더맨 의상은 세대를 거치면서 진화했지만 그럼에도 변하지 않는 몇 가지 특징이 있습니다바로 전신에 딱 붙는 일명 쫄쫄이 의상인데요다른 히어로들도 쫄쫄이 의상을 많이 입지만스파이더맨처럼 머리와 얼굴까지 다 뒤덮는 의상은 드물죠.
   

실제로 일단 스파이더맨 의상을 입으면 물도 마시기 힘들어 배우들은 의상의 한쪽 눈에 빨대를 연결해 수분을 섭취해야 했습니다심지어 코와 입을 가리는 의상을 입고 액션까지 해야 해 더욱 고역인 의상이었습니다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에 미쉘 역으로 출연했던 젠다이아 콜먼은 스파이더맨 의상을 입고 와이어 액션을 하는 톰 홀랜드를 볼 때마다 저러다 질식하는 거 아닐까하는 걱정이 들 정도였다고 밝혔죠.

영원한 우리의 제왕
<블랙 팬서>

영원한 와칸다의 왕마블 히어로 중 블랙 팬서를 연기해 활약한 채드윅 보스만도 히어로 의상 때문에 고생한 배우입니다몸에 딱 붙는 의상에 익숙하지 않았던 채드윅 보스만은 가면 없이 옷만 입어도 질식할 것 같은 느낌이다라며 난색을 표하기도 했었는데요.

의상은 기본이고때에 따라서는 얼굴 전체를 뒤덮는 가면까지 써야 해서 폐쇄공포증에 걸릴 지경이었다고 합니다. 영화의 빌런 ‘킬몽거’를 맡았던 마이클 B. 조던도 캐릭터를 위해 몇 시간이나 걸리는 분장을 감내해야 했는데요. 


특히 블랙 팬서가 처음 등장했던 2016년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당시 채드윅 보스만은 이미 대장암 3기를 선고받아 항암치료와 촬영을 병행하고 있었죠단독 영화인 <블랙 팬서>가 2018년 개봉했을 당시 더욱 악화된 몸을 이끌고 촬영을 강행했던 사실이 그의 사후 알려져 많은 팬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숨은 쉬게 해줘야죠
<원더 우먼>

앞의 두 히어로와는 달리 비교적 자유로워 보이는 의상인 듯한 원더 우먼도 알고 보면 남모를 고충이 있었습니다. <배트맨 대 슈퍼맨>에서 처음으로 원더 우먼 역을 맡은 갤 가돗은 처음 의상을 입었을 때 허리를 옥죄는 코르셋 때문에 숨을 쉬기 힘들었다고 합니다세계적인 모델로도 활동했던 갤 가돗이 힘들었을 정도라니 그 어려움을 감히 짐작하기 힘들 정도죠

 

의상을 바꿔달라고 제작진들에게 요청할 만도 하지만 당시 갤 가돗은 원더 우먼 역을 맡아 들떴기 때문에 별다른 말없이 촬영을 이어갔다고 밝혔습니다다행히 솔로 영화인 <원더 우먼 1984>를 찍을 때는 제작진들에게 의상을 편하게 만들어달라고 요청해 편하게 연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하네요.

다음은 로버트 패티슨
<배트맨>

DC 코믹스의 대표 히어로 배트맨을 거쳐간 배우들은 무려 9명이었습니다본격적으로 리뉴얼된 1989년 팀 버튼의 영화 <배트맨이후의 영화들이 가장 널리 알려져 있는데요당시 배트맨을 맡았던 마이클 키튼은 입고 벗기 힘들었던 배트맨 슈트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고 합니다.

     

마이클 키튼 이후로 배트맨을 연기했던 조지 클루니와 크리스찬 베일도 예외는 아니었는데요특히 <다크나이트시리즈를 찍은 크리스찬 베일은 배트맨 가면 때문에 만성적인 두통이 생길 정도였는데다행히 이 두통으로 인한 우울감을 브루스 웨인을 표현하는데 유용하게 써먹었다고 하네요.

<저스티스 리그>에서 배트맨 역을 맡은 벤 애플렉도 입고 벗기 힘든 의상 때문에 화장실도 제대로 못 갈 정도였다고 밝혔습니다오죽 힘들었는지다음 배트맨으로 낙점된 로버트 패티슨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기도 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