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야흐로 악역 전성시대입니다. 영웅도 영웅이지만, 빛나는 영웅이 존재하려면 그보다 어두운 악역이 잘 만들어져야 하죠. 이 때문에 영화계에서도 악역의 서사에 집중하기 시작했습니다. <다크 나이트> 시리즈의 최고 빌런이었던 ‘조커’의 단독 영화 <조커>를 만들기도 했고, 오는 19일에는 <101마리의 달마시안 개>의 빌런인 ‘크루엘라’의 탄생기를 다룬 영화 <크루엘라>가 개봉할 예정이죠. 그렇다면 한국은 어떨까요? 오늘은 독을 품은 장미, 한국 영화를 빛낸 여성 악역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장화,홍련> – ‘은주’

<장화, 홍련>

한국의 전래동화 ‘장화 홍련’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영화 <장화, 홍련>은 한 가족에게 일어난 비극적인 이야기를 다룬 작품입니다. 당시 신인이었던 문근영, 임수정을 발굴하고 염정아를 연기파 배우로 만든 영화입니다. 뛰어난 영상미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장화, 홍련>은 개봉 1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한국 공포 영화 흥행 순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영화입니다.

<장화, 홍련>

염정아는 ‘수미’와 ‘수연’ 자매의 새엄마, ‘은주’ 역을 맡았는데요. 아이들을 학대하는 계모면서 어딘가 신경질적이고 히스테릭한 면으로 영화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역할입니다. 특히 은주는 ‘너 지금 이 순간을 후회하게 될지도 몰라. 명심해’라는 영화 전체를 관통하는 명대사를 남겨 관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숨바꼭질> – ‘주희’

<숨바꼭질>

영화 <숨바꼭질>은 배우 문정희의 연기 인생을 바꾼 작품입니다. <숨바꼭질> 이전에도 뛰어난 연기력을 자랑하던 배우였지만, 작품운이 2% 부족해 대표작이 없었죠. 문정희는 <숨바꼭질>에서 어딘가 불안해 보이면서 주인공 ‘성수’의 형, ‘성철’의 실종에 대한 비밀을 알고 있는 듯한 인물로 나오죠.

<숨바꼭질>
<내가 죽던 날>

문정희는 거의 이중인격에 가까운 ‘주희’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영화 전체의 공포감을 책임졌습니다. 문정희는 국내 유수의 영화제의 여우주연상 후보로 노미네이트되는 등 평단의 극찬을 받았죠. <숨바꼭질>로 인지도를 올린 문정희는 드라마 <배가본드>, 영화 <카트>, <내가 죽던 날>에서 활약하며 연기 지평을 넓히고 있습니다.

<콜> – ‘영숙’

<버닝>

<콜>

전종서는 영화 <버닝>으로 화려하게 데뷔해 충무로의 신성으로 떠오른 배우입니다. 데뷔작이 무려 이창동 감독의 영화라 사람들에게는 ‘제2의 문소리’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죠. <버닝> 이후 전종서가 모두의 기대 속에서 선택한 차기작은 영화 <콜>이었습니다. 전종서는 1990년대를 사는 ‘영숙’으로 분했습니다.

<콜>

영숙은 우연히 20년 후 미래에 사는 서연과 전화 통화를 하게 되고, 비록 만나지는 못하지만 절친한 친구가 됩니다. 하지만 사실 영숙의 정체는 선천적인 사이코패스였습니다. 어딘가 꺼림직한 느낌이 든 서연이 자신을 끊어내자 영숙은 180도 돌변해 서연 주변의 인물들을 한 명 한 명 죽여버리는 잔학무도한 인물이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 ‘연희’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100만 관객도 동원하지 못한 영화지만 막상 그 뚜껑을 열어보면 혀를 내두르게 되는 영화입니다. 전도연, 정우성 주연에 배성우, 윤여정, 정만식, 진경 등 쟁쟁한 조연 배우들, 신현빈, 정가람, 김준환 등 한창 주목받고 있는 충무로의 신예 배우들까지 다시 없을 라인업을 자랑하는 영화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단연 전도연이었습니다. 전도연은 주인공 태영을 속여 보증을 서게 하고 돈을 들고 잠적한 인물입니다. 그만큼 수완이 좋고 속을 알 수 없는 인물이죠. 하지만 한 편으로는 돈을 위해 사람 하나쯤은 아무렇지 않게 죽이는 인물인데요. 사실 연희는 초반에는 언급만 될 뿐 중반까지는 등장하지도 않지만, 등장인물 모두와 연결되어 있는 인물이죠. 그만큼 강력한 존재감을 뿜어내는 인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