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되었던 공중파 드라마를 일으켜 세운 한 드라마가 연일 화제입니다. 바로 이제훈, 이솜 주연의 <모범택시>인데요. 주연뿐 아니라 1, 2화 정도만 출연하는 조연들도 엄청난 열연과 존재감을 보여줘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은 <모범택시> 속 악역 중 한 명이었던 배우 심소영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알고보면
베테랑 연극배우

<결혼전야>

<꽃신>

심소영은 드라마나 영화 등 미디어에 자주 출연하던 배우는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연극계에서는 잔뼈 굵은 베테랑 배우로 더 이름을 날렸죠. 유명한 연극으로는 <결혼전야>, <사랑해 엄마> 등이 있습니다. 이 연극들로 2016년 대한민국연극제 신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청춘 일발 장전>

<작은 신의 아이들>

심소영은 이후 영화 <염력>, <인랑> 등에서 단역으로 활동했습니다. 2018년에는 <성난 황소>, <암수 살인>에도 얼굴을 비췄는데요. 같은 해에는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도 단역으로 등장했습니다. 작년 독립영화계의 수작이라는 평을 받은 영화 <내가 죽던 날>에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구미호뎐>

오랜 무명 생활을 보내던 심소영은 드라마 <구미호뎐>으로 마침내 인지도를 얻게 됩니다. 심소영은 순박한 녹즙 방문 판매원으로 등장했지만, 그 정체는 바로 사람의 마음 속 약한 구석을 파고드는 요괴 어둑시니였죠. 심소영은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제일 무서워 하는 게 뭐야?’라고 물으며 스산한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모범택시>

최근에는 드라마 <모범택시>에서 또 한번 ‘악인 카리스마’를 선보였는데요. 심소영은 영화 <설국열차>의 틸다 스윈튼을 연상시키는 강렬한 외관의 ‘림여사’를 맡았습니다. 다름 아닌 김도기의 다음 타깃인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의 수장이죠. 심소영은 특히 신들린 조선족 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모범택시>

림여사는 김도기의 매력에 넘어가 결국에는 그의 덫에 걸려버리죠. ‘니 한번이라도 내한테 진심이었던 적 있었니?’라는 아련한 대사를 남기며 쓸쓸한 결말을 맞이했습니다. 한편 <모범택시>는 최근 시청률 15%를 기록하며 고공행진 중입니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무지개운수의 김도기와 검사 강하나 사이의 더욱 팽팽한 신경전이 예고되었는데요. 동시에 새로운 범죄자의 등장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기대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