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동안’ 하면 어떤 배우가 제일 먼저 떠오르십니까? 임수정, 김수정 등등 많이 있겠지만 모두가 인정하는 원조 동안 연예인으로 장나라를 빼놓을 수 없을 겁니다. 2000년대 초반부터 만능 엔터테이너로 이름을 날리다 중국까지 진출해 1세대 한류스타로 자리 잡았던 톱스타죠. 최근 장나라가 드라마 <대박부동산>으로 돌아와 화제가 되었습니다. 오늘은 톱스타 장나라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연기, 노래 모두 잡은
1세대 한류스타

<뉴 논스톱>

장나라는 2001년 가수로 데뷔했습니다. 데뷔하자마자 깜찍한 외모와 톡톡 튀는 귀여움 덕분에 한창 흥행가도를 달리던 시트콤 <뉴 논스톱>에 전격 캐스팅되었습니다. 당시 <뉴 논스톱>은 이미 1년 정도 방영되던 중이라 갑작스러운 합류에 우려의 목소리도 했습니다. 하지만 장나라는 양동근과 환상의 케미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양동근이 군대를 가 장나라가 펑펑 우는 회차는 대한민국 시트콤 최고 시청률인 39.3%를 기록하기도 했죠.

<명랑소녀 성공기>

<뉴 논스톱>의 성공 이후 장나라는 드라마 <명랑소녀 성공기>에 주연으로 캐스팅되었는데요. 말 그대로 명랑하고 굳센 차양순 역을 맡아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명랑소녀 성공기>SS 최고 시청률 44.6%를 기록하는 당시 최고의 인기작이었죠. 두 편의 대작을 찍은 장나라는 데뷔 1년 만에 최고의 주가를 달리는 스타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내사랑 팥쥐>

2002년 <명랑소녀 성공기>를 찍은 직후 장나라는 잠시의 휴식기도 없이 곧바로 차기작인 드라마 <내사랑 팥쥐>에 출연했습니다. 에버랜드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장나라는 까칠한 인형탈 알바생 ‘양송이’를 맡아 호평을 받았습니다. 전례 없던 인기몰이를 한 장나라는 ‘최고액의 개런티를 받는 배우’라는 타이틀을 얻었습니다.

<댜오만 공주>

‘최고액의 개런티를 받는 배우’라는 타이틀을 얻은 장나라는 2004년 대한민국을 넘어 중국으로 활동 영역을 넓혔습니다. 중국에서도 장나라는 남달랐습니다. 최고의 여성 연예인에게 붙는 칭호인 ‘천후’를 받을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심지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의 주제곡에 참여한 유일한 외국인이기도 했죠. 장나라가 출연한 드라마 <댜오만 공주>는 중국 전체 시청률 1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오매불망 기다렸던
6년 만의 컴백

<동안미녀>

장나라는 2011년 중국 활동을 정리하고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무려 6년 만의 컴백이었죠. 장나라는 드라마 <동안미녀>의 주연을 맡았을 때, 반가운 목소리도 분명히 있었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그만큼 컸습니다. 하지만 장나라는 그런 우려의 목소리를 불식시키듯 드라마의 제목답게 엄청난 동안 미모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죠.

<학교 2013>

이듬해에는 드라마 <학교 2013>의 주연으로 캐스팅되기도 했는데요. 잠깐이지만 교복을 입고 등장했음에도 20대 신인 배우들 사이에서 아무런 위화감 없이 녹아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장나라는 기존의 클리셰적인 여자 주인공 역에서 벗어나 열연을 선보여 평단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으른 로맨스’의
절대강자

<운명처럼 널 사랑해>

장나라의 질주는 멈추지 않았습니다. 2014년에는 <명랑소녀 성공기>의 장혁과 12년 만에 재회해 화제를 몬 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에 출연하기도 했는데요. 30대 남녀의 결혼 이야기를 소재로 해 10대, 20대들에게 크게 어필할 수 없을 거라는 예상도 있었지만, 개성 있는 연출과 배우들의 호연에 큰 인기를 몰았습니다. 실제로 장나라는 그해 KBS 연기대상에서 장혁과 함께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기도 했죠.

<고백부부>

장나라는 자신의 아이덴티티이자 최고의 장점인 동안 외모를 살려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대표적으로는 드라마 <고백부부>가 있죠. 장나라는 주인공인 ‘마진주’ 역을 맡았습니다. 장나라는 38세 엄마와 20살 대학교 새내기를 오가는 연기를 선보였는데요. 거의 20년의 세월을 오가는 연기를 아무런 위화감 없이 소화해 ‘또 한 번 리즈를 갱신했다’라는 평을 받았습니다. 장나라는 상대역이었던 손호준과 함께 다시 한번 KBS 연기대상의 베스트 커플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황후의 품격>

2018년 최고의 화제작이었던 드라마 <황후의 품격>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뮤지컬 배우였다가 하루아침에 대한제국의 황후 자리에 오르게 된 ‘오써니’ 역을 맡았는데요. 시쳇말로 ‘막장’ 드라마다운 전개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화제를 끌어 17%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때로는 사랑스럽게, 때로는 복수심에 가득 찬 연기를 선보인 장나라는 결국 그해 SBS 연기대상의 수목극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습니다.

<VIP>

이듬해에는 불륜과 권모술수가 난무하는 백화점의 VIP 전담팀을 다룬 드라마 <VIP>를 흥행시키기도 했는데요. 장나라는 이상윤, 이청아 등 굵직한 중견 배우들과 함께 훌륭한 연기합을 선보여 호평을 받았습니다. <VIP>는 일반적인 불륜 드라마들과는 달리 날카로운 설전이 오가는 내용이라 자극성이 덜해 편하게 볼 수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드라마입니다.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는 작년 중년들의 사각관계를 다룬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의 주연 ‘장하리’를 맡았는데요. 크게 흥행하지는 못했지만 자극적이지 않은 소재와 아기자기한 전개에 매니아들을 양산한 드라마입니다. 비교적 격정 로맨스에 가까웠던 전작들에 비해 힘을 푼 연기력을 선보인 장나라도 호평을 받았죠.

<대박부동산>

장나라는 지난 14일 첫 방송된 드라마 <대박부동산>으로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합니다. <대박부동산>은 정용화의 군 복귀작으로 한 차례 주목을 받은 드라마이기도 한데요. 장나라는 공인중개사를 겸직하고 있는 퇴마사, 홍지아로 분했습니다. 3회차 만에 시청률 5.6%를 기록하면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로 올라섰습니다. 맡는 작품마다 리즈를 갱신하는 장나라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