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들에게 팬은 필수불가결한 존재입니다. 작품을 찍을 때마다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주는 팬들이 있어야 배우들은 촬영 현장에서 기가 살기도 하고, 연기 활동을 지속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도 하죠. 이 때문에 일반 대중들은 연예인들이 젊고 어릴수록 팬덤을 형성하기 쉽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요. 그런데 여기, 한류 스타 못지않은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중년의 배우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탄탄한 팬층을 가지고 있는 중년 배우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나보다 늙은 내 새끼
김윤석

<있을 때 잘해>
<타짜>
<추격자>

대한민국 최고의 연기파 배우 김윤석은 아는 사람은 다 아는 탄탄한 코어 팬층을 가진 배우입니다. 2006년 드라마 <있을 때 잘해>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김윤석이 분한 ‘나쁜 남자’ 캐릭터인 하동규가 의외로 큰 사랑을 받은 게 시작이었는데요. 같은 해 영화 <타짜>의 ‘아귀’로 이미 한 차례 미친 존재감을 선보였던 터라 성공적인 이미지 변신이라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듬해 영화 <추격자>까지 대박을 치면서 팬들이 조금씩 늘어났는데요.

<전우치>

<도둑들>

김윤석의 팬덤을 확실하게 늘린 영화가 두 편 있는데, 바로 <전우치>와 <도둑들>입니다. 물론 <타짜>에서 이미 엄청난 카리스마를 보이긴 했지만, 청소년 관람불가 인지라 결정적인 역할을 하지는 못했습니다. 반면 <전우치> 같은 경우, 화려한 액션,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함께 어딘가 멋스러운 분위기까지 인기를 끌기에 충분했죠. <도둑들>에서는 김혜수가 맡은 ‘펩시’와 함께 중년 로맨스를 선보여 화제가 되었는데요. 속을 알 수 없으면서도 펩시에 대한 순애보가 엿보여 팬들의 심금을 울리는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팬들의 사랑만큼 김윤석도 팬들 사랑이 남다릅니다. 김윤석이 출연하는 작품의 무대인사마다 마치 팬미팅 현장을 방불케 할 정도인데요. 김윤석은 팬들이 직접 만든 플랜카드를 하나씩 가져와 읽어주며 동료 배우들에게 자랑하기로 유명합니다. 이 때문에 팬들은 매번 경쟁이라도 하듯 창의력 돋는 문구를 생각해내는데요. 유명한 걸로는 ‘나보다 늙은 내 새끼 기뮨’, ‘따님, 아버님을 제게 주십시오’ 등이 있습니다.

지천명 아이돌
설경구

<불한당 : 나쁜놈들의 세상>

오죽하면 ‘아이돌’이라고 부를까요. 설경구는 쉰이 넘은 나이에 팬미팅을 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영화 <불한당 : 나쁜 놈들의 세상> 때문인데요. 설경구는 조직폭력배 ‘오세안’의 이사, 한재호를 맡았습니다. 감옥에서 만난 언더커버 경찰 조현수를 자기 쪽으로 감으려 했지만 오히려 감기는 역할입니다. 느와르 영화임에도 설경구의 멜로 연기를 볼 수 있는 영화죠.

<불한당 : 나쁜 놈들의 세상>이 흥행은 실패했지만, ‘불한당원’이라는 탄탄한 매니아층을 양성했는데요. 덩달아 인기가 올라간 설경구는 ‘지천명 아이돌’, ‘꾸꾸’라는 귀여운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불한당원이 뽑은 설경구의 가장 큰 매력 포인트는 환상의 양복핏입니다. <불한당 : 나쁜 놈들의 세상>에서 매번 스리피스 슈트를 입고 나와 여심을 홀렸죠. 한편 설경구는 현재 영화 <킹 메이커 : 선거판의 여우>와 <야차> 등 차기작을 준비 중입니다.

팬들 당황하게 하는 배우
하정우

<군도>

하정우는 연예계에서도 유명한 기인입니다. 하지만 그런 엉뚱한 매력과 4차원 같은 행동이 팬들의 사랑을 받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합니다. 특히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하정우 팬미팅 일화는 거의 10년째 회자되고 있죠. 마치 수련회 교관처럼 팬들의 단합대회를 감독하기도 했고, 영화 <군도>의 촬영을 앞두고 삭발에 대한 걱정을 표하는 등 진솔하면서도 엉뚱한 매력을 뽐냈죠.

<암살>

거친 남자처럼 보이지만, 하정우는 팬들에게는 한없이 다정한 걸로 유명하기도 합니다. 영화 <암살> 개봉 당시에는 팬들을 위해 영화관을 대관해 소규모 팬미팅을 열기도 했죠. 팬들 한 명 한 명 눈을 맞추며 악수와 허그를 해 팬들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습니다. 하정우는 영화 <피랍>, <보스턴 1947>, <야행> 등에 출연할 예정인데요. 올해는 또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갑자기 분위기
황정민

<신세계>
<공작>

많은 분들이 의아해할 수도 있지만, 황정민도 탄탄한 코어 팬층을 자랑하는 중견 배우입니다. 황정민은 자신의 팬 커뮤니티에 자주 방문하는 배우로도 유명한데요. 팬들이 자신을 부르는 애칭인 ‘황시’라는 닉네임으로 매번 정감 있는 말투로 글을 남기곤 합니다. 특히 황정민은 예능이나 GV 행사 때마다 엄청난 매력을 보여주는 게 가장 큰 ‘입덕 포인트’입니다.

<공작> V 라이브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지난 2018년 영화 <공작>의 홍보차 진행한 V앱 무비토크 라이브에서 ‘갑분싸’라는 신조어의 뜻을 맞추는 게임을 진행했는데요. 황정민은 고민 끝에 ‘갑자기 분뇨를 싸지르다’라는 상상을 초월한 대답을 내놔 좌중을 포복절도하게 했죠. 황정민은 작년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여태까지와는 다른 고독한 카리스마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현재는 차기작인 영화 <교섭>의 촬영을 마쳤는데요. 올해는 어떤 매력으로 팬덤 몰이를 할지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