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시절의 인연에서 시작해 지금까지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 온 두 명의 배우가 있습니다. 바로 한석규와 최민식인데요. 학창 시절부터 ‘전설’ 이라고 불렸다는 이 두 사람의 인연이 어떻게 이어지고 있는지 한 번 자세히 알아볼까요?

대학부터 이어진 연기 인연


최근 한석규와 최민식의 남다른 포스가 드러나는 졸업 사진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사진 속 앳된 얼굴을 보여 주는 두 사람은 공교롭게도 충무로에 위치한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출신인데요. 같은 학과 선후배 관계였죠. 최민식이 81학번, 한석규는 83학번입니다.


눈에 띄는 연기력과 개성 탓에, 최민식과 한석규는 박신양과 함께 동국대 연극영화과 3대 전설로 불렸다고 하는데요. 서로 연기에 대한 조언을 해 주는 관계였죠. 한석규가 대학 시절 최민식 등과 연극 리딩을 하다가, 연기가 안 풀린다며 뛰쳐나가 전봇대를 붙잡고 울부짖었다는 이야기는 지금도 동국대 출신들에게 전설로 회자되고 있습니다. 또 한석규는 kbs 성우 출신으로 입사 1년만에 mbc 공채 탤런트에 합격해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으로 배우의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세 번의 연기 호흡


최민식과 한석규는 90년대 세 편의 작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었을 정도로 각별한 사이인데요. 그 첫 작품은 1994년 방영된 mbc 드라마 ‘서울의 달’이었습니다. 당시 최고 시청률 48%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작이었죠. 한석규는 야망찬 제비족 김홍식 역, 최민식은 상경한 노총각 박춘섭 역을 맡으며 나란히 주연 배우로 등장했는데요. 한석규는 이 작품을 통해 최고 스타의 자리를 굳혔습니다.


이후 1997년에는 조폭 코미디 붐의 원조격인 영화<넘버3>에 함께 출연했습니다. 당시 신예였던 배우 송강호를 발굴한 작품으로 유명한데요. 이 영화에서 한석규는 건달 태주, 최민식은 열혈 검사 마동팔 로 분해 코믹한 연기 합을 보여주었죠.


그리고 99년 한석규와 최민식은 영화 <쉬리>에서 국가비밀요원 유중원, 북한 공작원 박무영 역으로 다시 만나 연기를 펼쳤습니다. 최민식은 이 작품으로 대종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는데요. <쉬리>는 한국 영화의 전성기를 열어주었던 작품으로 국내 관객 680만이라는 엄청난 흥행을 이루어냈습니다.

이후 달라진 행보

한석규는 데뷔 이후 드라마의 연이은 성공과 주연을 맡은 영화<접속>, <8월의 크리스마스>도 흥행하며 일명 한국영화 르네상스라고 불리는 시대의 중심에 서게 됩니다. 그리고 <쉬리>로 티켓파워와 전성기의 정점을 찍게 되죠.


하지만 이런 한석규도 2000년대 초반 휴식기를 가지면서 배우들의 세대교체가 이루어지고, 이 시기 <이중간첩>, <미스터 주부퀴즈왕> 등의 작품이 흥행에 실패하는 등 슬럼프를 겪기도 했습니다. 그러다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의 세종 역으로 화려하게 복귀해 배우의 입지를 증명했습니다. 이후 한석규는 영화 <베를린>,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등에서 주연을 맡으며 완전한 복귀를 성공했죠.


최민식 또한 2001년 <파이란>에 주연 강재 역으로 출연하며 장백지와 호흡을 맞추었고, 2003년<올드보이>에 오대수 역으로 출연하며 큰 성공을 거뒀습니다. 2005년 <주먹이 운다>, <친절한 금자씨> 등 대작 영화 주연을 연이어 맡으면서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후 출연료 파문과 대부업체 광고 논란 등으로 5년의 공백기가 있었는데요. 2010년에 <악마를 보았다>로 화려하게 복귀 후 <범죄와의 전쟁>에서 맛깔나는 연기로 호평을 받았고, <신세계>에서 강과장 역으로 출연했습니다. 2014년에는 <명량>의 이순신 장군으로 등장해 천만 관객 몰이를 하는 등 더욱 더 활발한 활동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20년만의 작품 인연


최민식과 한석규는 <쉬리> 이후 각자의 활동을 해나가며 한 작품에서 함께 얼굴을 찾아보기가 어려웠는데요. 지난해에는 두 배우의 최신 개봉작인 영화<천문: 하늘에 묻는다>에 함께 출연하며 여전한 명연기와 돈독한 인연을 보여주었습니다. 99년 이후로 20년만에 맞추는 연기 합이었죠.


이 영화에서 한석규는 ‘뿌리 깊은 나무’에 이어 두 번째로 세종대왕 역을 맡았고, 최민식은 장영실을 연기했습니다. 한석규는 한 인터뷰에서 “세종과 장영실은 같은 꿈을 가진 친구이자 동반자인데, 그것이 나와 최민식의 관계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최민식과의 각별한 우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누구 한 명 빠지는 것 없이 충무로의 전설적인 배우가 된 최민식과 한석규. 대학 시절부터 이어진 인연을갖고 있었다니 정말 신기한데요. 두 명배우의 시너지로 앞으로도 좋은 작품에서 함께 하는 모습을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