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볼 때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오프닝 장면이죠오프닝만 보고도 이 영화가 재미있을지 아닐지를 판단하기도 합니다어떤 영화는 본편보다 충격적인 오프닝 신으로 기억되기도 하는데요유독 많은 사람들을 충격에 빠뜨렸다는 오프닝 장면들이 무엇일지 함께 보실까요?

<2009로스트 메모리즈>

만약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하지 못했다면 지금 우리나라는 어떻게 되었을지상상이 가시나요? <2009 로스트 메모리즈>는 바로 이런 가정을 하고 이야기가 전개되는 영화입니다.

영화가 시작되자마자 하얼빈 역에서 안중근 의사는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하려고 하지만일본 경찰들에 의해 먼저 사살당하고 맙니다이후 1988년 나고야 올림픽 개최, 2002년 일본 단독 월드컵 개최 등 바뀐 역사가 흘러갑니다그리고 영화의 배경이 되는 2009년 경성의 모습이 등장합니다거리엔 온통 일본어뿐인 모습인데요상상력을 자극하지만 현실감 있게 구성되어 슬픈 오프닝 장면으로 화제가 되었습니다.

<리얼 술래잡기>

일본의 공포 영화인 <리얼 술래잡기>는 설정부터 다소 충격적입니다여고생의 수가 많아서 그 수를 줄이겠다는 설정으로 시작해 여고생들을 상대로 잡히면 죽게 되는 말 그대로 리얼 술래잡기를 하는 영화인데요.

이 영화의 오프닝은 순식간에 관객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습니다놀러 가는 버스 안에는 여고생들이 타고 있었고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이었는데요갑자기 버스가 두 동강으로 잘리면서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들까지 반 토막으로 잘려 날아가게 됩니다운이 좋게도 펜을 주우려고 허리를 숙였던 주인공만 살아남게 되죠.

<고스트 쉽>

<고스트 쉽>은 스티브 벡 감독의 2002년 작 공포영화입니다영화를 보지 않은 사람이라도 오프닝 장면을 보면 잊지 못할 정도로 충격적인 오프닝 신으로 유명한 영화죠오프닝 신이 워낙 강렬했던 탓인지 본 내용은 상대적으로 심심하다는 평도 많은 영화입니다.

고스트 쉽이라는 제목답게 영화는 배의 갑판 위에서 시작합니다한눈에 봐도 많은 사람들은 갑판 위에서 즐겁게 파티를 벌이고 있는데요누군가 배의 와이어 장치를 건드리며 배는 곧 아수라장이 되고 맙니다와이어는 순식간에 사람들을 공격하고갑판 위에서 즐기던 사람들은 반 토막으로 잘려 죽어 나갑니다.

<스크림>

하얗고 엽기적인 표정의 가면으로 유명한 영화<스크림>은 슬래셔 무비 중 블록버스터급의 흥행을 기록한 영화입니다특히 많은 사람들이 이 영화의 오프닝 신을 높이 평가했는데요영화 처음부터 반전이 가득합니다.

첫 등장인물 케이시는 잘못 걸려온 전화를 받는데요정체를 알 수 없는 상대방은 끈질기게 전화를 걸고끊으려고 하자 죽여버린다는 협박까지 합니다알 수 없는 괴한은 집 안까지 쳐들어오고 결국 케이시는 살해당하고 맙니다반전은 당시 대다수의 사람들이 케이시 역의 드류 베리모어가 주연인 줄 알고 영화를 보러 갔지만그녀는 처음부터 살해당했다는 것이었죠.

<텔 미 썸딩>

<텔 미 썸딩>은 심은하한석규 주연의 하드 고어 스릴러 영화입니다당시 우리나라에서는 흔치 않은 장르였는데요한석규가 형사 역할로 등장하며 토막살인사건의 범인을 찾는 형식으로 영화가 전개됩니다

영화는 한 장소에서 남성의 시신을 해부하는 장면으로 시작해세 개의 살인사건을 보여 줍니다세 구의 토막 시체는 서로 팔다리몸통이 뒤바뀐 채로 운동장엘리베이터 등 곳곳에서 나타나는데요이 오프닝 장면은 충격적인 비주얼과 함께 관객들에게 사건을 제시하면서 궁금증을 유발합니다.

<큐브>

마치 큐브처럼 사방이 막힌 정육면체 모양의 방에 갇힌 사람들이 그곳을 탈출하는 영화, <큐브>는 밀실에서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분위기가 압권인 영화입니다36만 달러의 저예산으로 제작해 큰 흥행을 거두었죠소재도 신선하지만 이 영화의 오프닝 신은 한 번 보면 잊지 못할 만큼 충격적이라고 하는데요.

큐브 같은 밀실에서 한 남자가 눈을 뜨고영문을 모른 채 밀실에 갇히게 된 5명의 사람들이 합류하며 영화가 시작됩니다각각의 방에는 또 다른 방으로 통하는 문이 있고트랩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조심해야 하는데요이때 영화에서 처음으로 희생당하는 사람이 등장합니다그는 부비 트랩에 걸려 큐브 같은 모양으로 몸이 썰리게 됩니다처음부터 나오는 잔인한 장면은 <큐브>하면 떠오르는 장면으로 회자되고 있습니다.  

<새벽의 저주>

<새벽의 저주>는 좀비 영화계의 레전드라고 불리는 작품이죠. <새벽의 황당한 저주>같은 패러디 영화가 나올 정도로 영화가 가지는 파급력이 상당했습니다또 임팩트 있는 오프닝 시퀀스로 유명하기도 하죠.

이 영화는 마치 한 편의 다큐멘터리를 편집한 듯한 다소 괴기스러운 오프닝 장면을 가졌는데요이상한 세포들이 증식하는 모습정치인의 인터뷰 모습그리고 중간중간 등장하는 좀비들의 모습과 폭동이 일어나는 모습 등을 속도감 있게 편집해 많은 사람들로부터 감각적인 오프닝이라는 평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