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크리스탈과 커플 연기를 하며 올해 신인 남우상을 받은 배우가 있습니다이렇게만 들으면 어린 나이일 것 같지만 그 주인공은 올해 40살이 된 배우 박해수입니다드라마연극영화 가릴 것 없이 활동하며 최근 연기파 배우로서 인지도를 올리고 있는 박해수어떤 인물인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연극부터 차근차근

많은 사람들이 배우 박해수 하면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김제혁으로 기억하고 있을 것입니다하지만 박해수는 그전부터 연극배우로서 자리를 잡고 있었죠단국대학교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2007년 연극 ‘미스터 로비로 데뷔해벌써 13년이 지났습니다.

그가 처음 TV 드라마에 얼굴은 보인 것은 2012년 무신의 승려 김윤후’ 역이었는데요연극으로 데뷔한 지 10년 만에 활동 무대를 옮긴 것이었습니다. Tv에서 처음 보고 신인인가?’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박해수는 그 시기 연극 ‘39계단’, ‘오이디푸스’, ‘됴화만발’ 등에 오르며 무대를 주름잡던 베테랑 배우였습니다.

뮤지컬도 종횡무진

박해수는 연극과 드라마뿐만 아니라 뮤지컬계에서도 활동하는 다재다능한 배우였습니다. 181센티미터의 훤칠한 키와 연극 활동으로 다져진 발성은 뮤지컬 배우와도 딱 맞는 모습인데요데뷔 초부터 연극과 뮤지컬을 병행하며 활동했습니다.

박해수는 2008년 뮤지컬 사춘기부터 시작해 안중근 의사의 이야기를 그린 뮤지컬 영웅’의 외무대신 역, 그리고 여신님이 보고 계셔’의 이창섭 역 등 많은 작품에 참여했습니다하지만 2013년 여신님이 보고 계셔를 마지막으로 뮤지컬보다는 연극과 영화드라마에 집중하고 있는 듯합니다.

투수 김제혁으로 첫 주연

박해수는 드라마 데뷔 이후로 ‘육룡이 나르샤’, ‘푸른 바다의 전설’ 등 히트작들에 조연으로 출연하며 내공을 다졌습니다. 그러던 중 터닝포인트가 찾아옵니다. 드라마 ‘슬기로운 감방생활’에서 야구선수 출신 주인공 ‘김제혁’ 역으로 첫 주연을 맡게 된 것이죠. 걸그룹 f(x) 출신 크리스탈과 위화감 없는 커플 연기를 선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한 방송에서 박해수는 크리스탈과 함께한 것이 생애 첫 키스신이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 작품에서 그는 다소 생소했던 인지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게 됩니다드라마가 인기몰이를 하며 박해수 또한 단숨에 톱스타 반열에 올랐는데요작품 속 투수 역할이던 그는 다음 해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전담 포수 역을 맡았던 배우 안창환과 함께 시구를 하기도 했습니다.

이제는 주연 배우로 우뚝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드라마 주인공을 맡은 바 있지만당시 영화에서는 <해적>, <소수의견>, <마스터>에 단역이나 조연으로 출연한 것이 전부였던 박해수인데요그는 드라마를 통해 주목받은 후영화계에서도 바로 주연으로 발탁됩니다.  

2018년에는 아이유 주연 단편영화 <페르소나>에서 아이유와 호흡을 맞추었고, 2019년 범죄 액션 영화 <양자물리학>에서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 역으로 톱 주연을 맡았습니다이후 이 작품으로 39세의 나이에 춘사영화제청룡영화상에서 모두 신인남우상을 수상했습니다또한 올해 공개된 <사냥의 시간>에서 ‘한’ 역으로, 개봉 예정인 첩보 액션 영화 <야차>에서도 ‘지훈’ 역으로 연이어 주연 자리를 꿰차며 영화배우로서의 입지도 굳히고 있습니다.

연극뮤지컬영화드라마 모두 잡은 만능 배우 박해수하지만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하지 않고 있는데요연극이나 뮤지컬에서는 이미 베테랑이지만영화계에서는 올해 신인남우상을 받은 배우인 만큼 영화에서 앞으로 보여줄 더 좋은 연기가 기대되는 배우입니다.